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스경X초점] 심상치 않다, ‘범죄도시4’

영화 ‘범죄도시4’ 공식포스터,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4’ 공식포스터,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벌써부터 기세가 심상치 않다. 영화 ‘범죄도시4’(감독 허명행)가 개봉 직전 83만 장이라는 역대급 예매량을 기록하며 광폭 행보에 나선다.

2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 오전 8시 기준, ‘범죄도시4’는 예매량 83만4455장을 돌파하며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이는 기존 ‘범죄도시’ 시리즈는 물론 2024년 최고 예매량 기록, 역대 한국영화 최고 예매량 기록을 새롭게 쓰는 셈이다.

‘범죄도시4’ 예매량.

‘범죄도시4’ 예매량.

‘범죄도시4’의 독주는 이미 어느 정도 예견된 상황이었다. 개봉을 2주나 앞두고 있던 지난 11일부터 예매율 1위 자리로 치고 올라오더니, 연일 예매율 1위를 차지하며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편을 뛰어넘으며 시리즈 사상 최고 기록을 매일같이 새롭게 쓰던 심상치 않은 예매량은 개봉일인 이날 정점을 찍었다. 개봉일 오전 8시 기준 64만638장(예매율 87.3%)의 예매량으로 전체 예매율 1위를 달렸던 시리즈 전편 ‘범죄도시3’(2023)의 기록을 훌쩍 뛰어넘었고, 그간 개봉일 기준 최고 예매량을 기록하고 있던 한국영화 ‘신과 함께: 인과 연’(2018)의 64만6517장, ‘군함도’(2017)의 56만5992장, ‘기생충’(2019)의 50만5382장을 모두 돌파했다.

개봉 이후 당분간 적수가 없다는 점도 흥행 가능성을 높이 치는 점이다. ‘범죄도시4’ 개봉 이후 경쟁을 붙을 대작들은 그나마 다음 달 8일 개봉하는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정도. 국내 영화인 ‘그녀가 죽었다’(5월15일 개봉)나 강동원 주연의 ‘설계자’(5월29일)도 한참 뒤에나 개봉하는 터라 당분간 극장가는 ‘범죄도시4’ 천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범죄도시4’ 한 장면.

‘범죄도시4’ 한 장면.

‘범죄도시’ 시리즈에 대한 대중의 종교 같은 믿음도 흥행 성적에 기대를 품게 한다. 그동안 세편을 통해 ‘어찌 됐든 극장가서 볼 영화’로 정확히 포지셔닝을 해온 터라, 많은 이가 5월의 이벤트처럼 극장을 찾을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변수도 존재한다. 시사회 직후 작품에 대한 호불호가 나뉘고 있어 전편들처럼 ‘재밌는 영화’로 관객들 사이 입소문이 날지는 미지수다. 또한 빌런 파워에 대한 아쉬움도 남아 눈 높아진 관객들의 만족감을 채워줄 지도 알 수 없다.

한편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바로 이날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