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현무계획’ 곽튜브 “전효성 누나와 스캔들 났다”면서도 여전히 뚝딱댄 사연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무계획 형제’ 전현무와 곽튜브가 대구의 노포 맛집에 감탄한다.

26일 오후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에서는 대구의 명물 ‘대구탕’을 찾은 전현무와 곽튜브(곽준빈)의 여행이 담긴다.

이날 곽튜브는 대구로 향하던 중, 앞서 ‘전현무계획’을 통해 만났던 전효성을 떠올린다. 당시 전효성의 팬을 자처했던 곽튜브는 전효성과 깜짝 만남에 “심장이 아프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이에 대해 곽튜브는 “제가 전효성 누나랑 스캔들이 났더라. 개인 전화번호를 땄었는데 누나한테 먼저 연락이 왔다”며 문자의 내용을 밝힌다. 이에 전현무는 “그건 아니지~”라고 반응하더니, 즉석에서 전효성에게 전화를 걸어 곽튜브를 바꿔준다.

곽튜브는 이에 잔뜩 얼어붙은 채로 “봄도 왔는데 벚꽃 보러 가요”라고 수줍게 ‘플러팅’을 한다. 나아가 “우리 좀 더 편해지면 좋지 않을까요?”라면서 직진을 하면서도 연신 어색해해 웃음을 준다.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잠시 후 대구에 도착한 전현무는 “대구의 대구탕 먹으러 가자. 이 맛집은 외관상으로는 쓰러져갈 것 같은 노포고, 찾기도 힘들 것”이라고 설명한다. 두 사람은 미싱 상사, 한증막, 여인숙, 달세방 등이 즐비한 아날로그 감성의 골목에 들어선다.

두 사람은 육개장 맛집을 찾아 천장까지 내려앉은 모습에 “여기 쥑인다(?). 나(맛집) 1등이 바뀔 것 같다”고 연신 감탄한다.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26일 방송되는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 주요 장면. 사진 MBN

반면 곽튜브는 대구탕이 아닌 오직 육개장만 파는 것에 대해 의아해하는데, 전현무는 ‘대구에서의 대구탕은 육개장을 말한다“며 깊은 유래를 알려준다.

전현무와 곽튜브가 소개하는 대구의 대구탕 맛집의 정체는 26일 오후 9시10분 MBN 예능 ‘전현무계획’ 11회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