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월드케이팝센터, 5월 5~6일 ‘서울남산축제’ 개최

월드케이팝센터, 5월 5~6일 ‘서울남산축제’ 개최. 사진제공|월드케이팝센터

월드케이팝센터, 5월 5~6일 ‘서울남산축제’ 개최. 사진제공|월드케이팝센터

가정의 달 5월 어린이날이 다가오면서 나들이를 계획하는 부모들의 고민이 많다. 서울을 비롯한 서울 근교 대부분이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번 5월 5일 어린이날, 아이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할 곳은 어디가 있을까.

주최사 월드케이팝센터와 별똥별스타도네이션은 “가정의 달을 맞아 도심속의 축제 서울의 중심 남산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서울남산축제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축제장소인 월드케이팝센터는 맞은편 국립극장과 함께 인근 남산타워와 남산케이블카, 명동과 이태원 등 많은 서울 명소들로 평균 방문객 수가 약 10만명이 찾아오는 가운데 이날 축제는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각 지역에서 가정의 달을 준비하며 새로운 축제가 소개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서울의 중심지 남산에서 열리는 ‘서울남산축제’는 월드케이팝센터 주최 주관으로 5월 5일부터 6일까지 양일간 진행되며, 축제 장소는 국립극장 맞은편인 월드케이팝센터 주차장과 공연장이다.

어린이를 위한 체험 프로그램은 게임존(사격, 다트, 뽑기, 금붕어 잡기 등)과 놀이기구(회전그네, 다람쥐통, 미니 바이킹, 에어바운스, 워터롤 등), 체험부스(페이스 페인팅, 캐리커쳐 타로 등) 등이 있다.

‘재밌게 보자! 즐겁게 놀자! 맛있게 먹자!’라는 슬로건으로 축제를 준비한 주최사 월드케이팝센터는 “남산타워와 남산뷰 전망에서 800대 이상을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 공간을 개방해 포차와 푸드트럭 등 먹거리존과 놀이기구와 체험거리존, 일반인 노래자랑 경연대회, 대학교 동아리 및 직장인 동호회의 밴드 공연과 버스킹 등으로 음악과 음식, 주류, 엑티비티가 모두 가능한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서울남산축제 운영부스 오픈시간은 5월 5~6일 각각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며, 밴드와 보컬, 댄스, 힙합 등 음악공연은 양일 각각 오후 1시부터 9시까지 무료공연이 예정 되어 있다. 특히 저녁은 남산타워 포차 분위기로 가족뿐만 아니라 연인들에게도 인기있는 핫스팟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젊은층 사이에서도 핫 키워드가 ‘야장 맛집’, ‘남산뷰 야장’인 만큼 이번 축제가 서울 관광 명소를 찾는 이들에게 인기축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