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이지혜 “출산=내 모든 걸 희생…둘째 낳고 폐에 물 차 응급처치”

유튜브 ‘기유TV’

유튜브 ‘기유TV’

가수 겸 방송인 이지혜가 둘째 출산하던 당시를 떠올렸다.

24일 유튜브 채널 ‘기유TV’애는 ‘태교로그 2부 밉지않은 관종 언니네에서 출산토크바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강재준, 이은형 부부가 이지혜, 문재완 부부를 찾아가 출산과 육아에 대한 조언을 얻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문재완은 아내 이지혜의 출산 당시를 떠올리며 “아내가 둘째 앨리를 출산하고 퇴원했어야 하는데 못 했다”고 말했다.

이지혜는 “나는 몸이 아팠다. 엄마들이 왜 애 낳고 나서 눈물이 나냐면, 생명을 낳는다는 건 정말 내 건강과 모든 걸 다 희생하는 것이라서”라며 “둘째 낳고 숨이 안 쉬어져서 병원에 입원했다. 응급 처치하고 엑스레이 찍으니 폐에 물이 꽉 찼다더라”라고 밝혔다.

유튜브 ‘기유TV’

유튜브 ‘기유TV’

그러면서 이지혜는 “너무 특수한 상황이다. 폐에 물이 찼던 건 혹시 그런 상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놀랄 필요 없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은 것”이라며 “임신하다 보면 여러 가지 일이 생길 수 있는데 나 같은 경우엔 폐에 물이 찬 거다. 주사 맞았더니 물이 빠져서 3일 후 퇴원했다”고 조언했다.

이어 “재준이도 항상 임산부가 건강한지 봐야 한다. 어떤 상황에도 너무 놀랄 필요 없고, 후처치를 선생님이 하라는 대로 잘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지혜는 산후조리원 생활을 마치고 아이를 집으로 데려가면 경험이 없다 보니 멘붕이 올 수 있다면서 “나중엔 내가 운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데 나도 힘드니까. 그리고 젖이 계속 찬다. 유축기로 빼거나 먹여야 한다. 잠도 못 잔다. 난 젖이 많이 나와서 두세시간마다 짰다. 잠을 깊게 자려면 젖이 딱딱해졌다. 처음엔 그런 게 되게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은형이 “출산만큼이나 힘든 게 젖몸살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겁난다”고 하자 이지혜는 “그렇게 겁먹을 거 없다. 잘 짜고 잘 빼고 하면 된다. 젖이 많이 안 나오면 분유 먹이면 되고 너무 많으면 짜서 보관하면 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