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민희진 “뉴진스 일정 그대로··· PC 제출? 업무방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뉴진스의 컴백 일정에 대해 언급했다.

민 대표는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진행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예정됐던 뉴진스 컴백 프로모션 일정과 관련 “해야지 왜 안 하나. 왜 하이브 때문에 손해를 보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 때문에 하이브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싶다. 업무방해 하지 않았나”며 “저에게 PC 제출 안 했다고 하는데, 날짜도 거짓으로 띄웠더라. 어제 반납하라고 요청받았는데 그 전에 기사가 났다. 그게 뭐 하는 건가”라고 토로했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그룹 뉴진스가 소속된 산하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 등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온 정황을 파악했다며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25일에는 감사 중간 결과를 발표,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민 대표의 포렌식을 통해 민 대표가 주요한 회사 경영사항을 여성 무속인에게 코치받아 이행해 온 증거를 확보했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 대표와 어도어 측은, 하이브가 하이브의 경영권 탈취 주장을 부인하며, “하이브가 ‘뉴진스 표절’ 문제를 묵과하고 오히려 감사에 착수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논란과 관련해 “이미 ‘마녀 프레임’이 씌워졌다. 배임 혐의를 주장한 하이브의 카톡은 일부만 얘기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법적대리인 또한 “배임을 기도하거나 실행한 어떤 행위도 발견되지 못했다. 고소장이 기대된다”고, 하이브의 주장을 반박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