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뉴진스 소속사’ 민희진 대표 “하이브가 나를 배신, 뉴진스 부모들도 불만 많아”

연합뉴스

연합뉴스

걸그룹 뉴진스 컴백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가 제기한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 “경영권 찬탈 계획도, 의도도, 실행한 적도 없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민 대표는 25일 서울 서초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담을 진지한 것으로 포장해 저를 매도한 의도가 궁금하다”며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게 아니라 하이브가 날 배신한 것이다. 빨아먹을 만큼 빨아먹고 찍어 누르기 위한 프레임”이라고 말했다.

민 대표는 하이브 측이 최근 자료를 제시한 배임과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 “배임이 될 수가 없다”며 “나는 일을 잘한 죄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적을 잘 내고 있는 계열사 사장인 나를 찍어내려는 하이브가 배임”이라며 “제 입장에서는 희대의 촌극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민희진 대표는 논란이 된 자신의 언행들에 대해 “나는 BTS가 (나를) 베꼈다고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내 목표는 돈을 많이 버는 게 아니라 적당히 벌어서 꿈을 펼치고 사는 게 방향성”이라며 “여자가 사회생활을 하는 게 이렇게 더럽다고 하는 생각도 했다”고 토로했다.

민 대표는 논란이 된 문건과 카카오톡 대화 발췌본에 대해 “우리 ‘노는’ 이야기를 진지병 환자처럼 ‘사우디 국부 펀드’ 운운하며 이야기했다”며 “제 입장에서는 희대의 촌극이다. 이 아저씨들, 미안하지만 ‘X저씨’들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온갖 카톡을 야비하게 캡처했다”며 경영권 찬탈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또 “제가 하이브와 이상한 주주 간 계약을 맺었다. 저한테는 올무다. 팔지 못하게 묶어둔(지분) 18%로 경영권을 찬탈한다고 X소리를 하고 있는데, 그게 노예 계약처럼 걸려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민 대표는 “계약 때문에 제가 하이브를 영원히 못 벗어날 수 있다고 압박받는 상황에서 뉴진스를 카피한 아일릿까지 나왔다. 나를 말려 죽이겠다는 것을 느꼈다”며 문제의 대화록과 문건은 그런 상황에서 ‘노는 얘기’처럼 나왔다고 주장했다. 민 대표 측 변호사는 “올해 초부터 작년에 맺은 주주 간 계약 재협상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민희진 대표는 기자회견 중 쏘스뮤직 산하 르세라핌 데뷔 과정에서 뉴진스가 홍보에서 불이익을 받았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뉴진스의 부모들도 불만이 많다”는 주장도 했다.

하이브 측은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일부가 어도어 경영권과 뉴진스 멤버들을 빼내려 했다고 의심해 지난 22일 전격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이날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민 대표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한편 뉴진스는 오는 27일 신곡 ‘버블 검’(Bubble Gum)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다음달 24일에는 새 싱글 ‘하우 스위트’(How Sweet)를 발매할 예정이다. 이들은 오는 6월에 정식으로 일본 데뷔 싱글을 발매하고, 도쿄돔에서 팬 미팅도 개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