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민희진 대표 “하이브 입장만 쏟아져, 가난한 애들 것도 써달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 중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 중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와 갈등 관련 억울함을 표출했다.

민 대표는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진행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하이브를 맹비난 했다.

그는 “그 분들(하이브 경영진)은 다 머리가 돌아가는 사람들이다. 저는 미대 출신의 그냥 사람이고. 그런 사람들이 작당모의를 하는데 제가 어떻게 대응을 하나”라며 “이번에 몇몇 기자들에게 고마웠다. 저와 대화했던 기자님들께 너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그분들이 보기에)제가 너무 불쌍한 거다. 하이브 입장만 쏟아지고 제 입장은 안 나오니까. 하이브는 나를 써먹을 대로 써먹은 주제에 내가 뭘 잘못했나. 나는 이해가 안 된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하면 기자들에게 밉상이 될지도 모르지만, 없는 사람도 생각해달라. 하이브가 뿌리는 거 받아만 쓰지 말고, 가난한 애들 것도 써달라”며 “당해보니 너무 불공정하다. 나는 방법도 모르는데, 써먹을 때는 그렇게 전방위로 해놓고. 이번에 뉴진스 홍보를 그렇게 하는지 꼭 지켜봐라. 꼭 지켜보겠다”고 엄포를 놨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그룹 뉴진스가 소속된 산하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 등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온 정황을 파악했다며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25일에는 감사 중간 결과를 발표,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민 대표의 포렌식을 통해 민 대표가 주요한 회사 경영사항을 여성 무속인에게 코치받아 이행해 온 증거를 확보했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 대표와 어도어 측은, 하이브가 하이브의 경영권 탈취 주장을 부인하며, “하이브가 ‘뉴진스 표절’ 문제를 묵과하고 오히려 감사에 착수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논란과 관련해 “이미 ‘마녀 프레임’이 씌워졌다. 배임 혐의를 주장한 하이브의 카톡은 일부만 얘기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법적대리인 또한 “배임을 기도하거나 실행한 어떤 행위도 발견되지 못했다. 고소장이 기대된다”고, 하이브의 주장을 반박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