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멱살 한번 잡힙시다’ 윤정훈, 패기 넘치는 형사 오명수 캐릭터 호연

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정훈이 드라마 속에서 패기 넘치는 형사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소속사가 25일 전했다.

최근 방송 중인 KBS2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연출 이호, 이현경 / 극본 배수영 / 제작 몬스터유니온, 프로덕션H) 속 의문의 사건이 점차 베일을 벗고 있는 가운데 극중 형사 오명수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고 있는 배우 윤정훈에게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윤정훈은 극중 강하경찰서 강력1팀 소속이자 김태헌(연우진 분)의 후배 형사 오명수 역을 맡았다. 어린 나이에 벌써 아기 아빠라는 반전의 매력에 더해 선배 김태헌과 종종 옥신각신하지만 누구보다 동료로서 그를 아끼고 보필하며 남다른 열정을 지닌 오명수라는 인물을 윤정훈은 그만의 색채로 그려내며 작품에 스며들었다.

윤정훈은 첫 등장부터 특유의 풋풋함과 장난기 가득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태헌의 오른팔이 되어 그와 척척 호흡을 맞추며 추격 끝에 범인을 검거하는 것은 물론, 의문의 연쇄살인사건이 발생하고, 그 사건에 김태헌의 옛 연인이었던 서정원(김하늘 분)이 연루되자 두 사람을 살뜰히 살피며 조력자로서 든든한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의 호감을 얻었다.

최근 방송된 회차에서는 그가 이바른(서범준 분)의 집을 수색하던 중 한 장의 사진을 발견함으로써 이바른과 이나리(이다연 분)가 가족이었다는 사실을 알아내며 수사가 더욱 진전되게 하고, 과거 아버지 살인사건의 범인을 쫓는 서정원의 부탁으로 김태헌 몰래 모수린(홍지희 분)의 일기장을 찾아봐주는 등 김태헌과는 브로맨스 케미로, 서정원과는 조력 케미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윤정훈은 극에 없어서는 안 될 인물로 분해 섬세하고 깔끔하게 캐릭터를 그려내며 작품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그가 쌓아 올린 캐릭터 덕분에 ‘멱살 한번 잡힙시다’의 서사가 세심하게 살아났고 이를 발판 삼아 전개되고 있는 사건의 흐름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를 통해 인생캐를 경신 중인 윤정훈은 남은 회차에서도 활약하며 재미를 높일 예정이라 향후 활약상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윤정훈이 출연하는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1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