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뺑소니 사고 후 팬들에겐 “안전 귀가 하세요” 유체이탈 게시글

MBC캡처

MBC캡처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사고 후 팬카페에 팬들에게 “안전 귀가하라”는 글을 남긴 것이 확인돼 황당함을 안겼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일에 그 사고 내고 숨기고 공식 카페에 글도 올린거냐’는 제목의 글이 확산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김호준이 지난 12일 오후 8시 24분쯤 팬 카페에 올린 글 ‘고양 장미의 꽃말처럼···’이 첨부됐다.

김호중은 “사랑과 아름다움이 넘쳐 흐르는 시간이었다고 표현하고 싶다. 함께하는 이 행복이 너무나도 크고 소중하게 생각했다”라며 “이 느낌 이 감정 그대로 가지고 창원으로 달려가겠다. 이틀간 고양 콘서트에 함께해 주시고 빛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그리고 많이 사랑한다. 남은 주말 시간 잘 보내시고 안전하게 귀가하세요. 정말 고맙다”라고 적었다.

MBC캡처

MBC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공분을 산 대목은 “안전하게 귀가하라”는 문구였다. 김호중이 해당 글을 남기기 불과 며칠 전인 9일 오후 11시 40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오던 차량과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단 사실이 지난 14일 처음 알려졌기 때문이다.

김호중은 사건 발생 직후인 11일~12일 고양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을 진행했다.

MBN과 채널A등 방송을 통해 공개된 CCTV에서 사고 당시 김호중이 타고 있던 SUV 차량 왼쪽 앞 뒤 바퀴가 동시에 번쩍 들릴 만큼 큰 충격을 받았음에도 그가 차에서 내리지 않고 계속 차를 몰고 달렸다. 이에 뺑소니(사고 후 미조치) 혐의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경찰의 연락을 받지 않다가 약 3시간 20분 뒤인 새벽 2시 김호중의 매니저가 경찰에 찾아와 자수를 했다. 심지어 매니저는 김호중이 사고 당시에 입고 있었던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사고 다음날 경찰의 추궁에 자신이 운전자임을 시인했으며, 사고 후 17시간 뒤에야 음주측정을 받았다. 여기에 차량의 블랙박스까지 사라져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MBC캡처

MBC캡처

만약 김호중과 매니저가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고, 고의로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숨겼다면 범인도피나 증거인멸 등 혐의까지 적용될 수 있다. 경찰은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향신문에 따르면 경찰은 김호중이 사고 직후 매니저에게 “대신 경찰에 출석해달라”고 요구한 대화 내용을 녹음한 파일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소속사가 운전자 바꿔치기 과정을 인지하고 있었던 정황도 포착했다.

앞서 김씨의 소속사는 14일 입장문에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고 뒤 김씨가 도주한 골목에 매니저를 비롯해 소속사 직원 여러 명이 와서 상황을 수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호중은 이날 유흥주점에 들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술은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소속사는 공식 팬카페에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자수를 했고, 이를 알게 된 김호중이 조사 및 음주 측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다”며 음주운전은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뺑소니를 저지르고 팬들에게 안전귀가하라니 뻔뻔함이 도를 넘는다” “팬들을 진짜 사랑한다면 저렇게 할 수 있을까?” “누구를 바보로 아나” “택시 운전자가 팬의 가족 중 한 명일 수 있다는 생각 안해봤나”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호중 측은 사고 사실이 알려진 후 의혹과 비난 여론에도 예정된 스케줄을 강행할 의지를 보였다. 김호중은 오는 23~24일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펼쳐지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무대에도 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