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긴급체포 해달라” 경찰신고 접수···증거인멸 우려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 제공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 제공

뺑소니 혐의 및 음주운전 등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을 긴급체포해달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한 누리꾼은 18일 경남 창원시에서 진행되는 콘서트에 참석 중인 김호중을 긴급체포해달라는 신고를 접수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 누리꾼은 김호중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로부터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감정 결과를 통보받은 사실을 경찰에 전하며 “국과수의 이번 감정 결과는 줄곧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해 왔던 김호중 소속사(생각엔터) 주장과 정면 배치되는 만큼, 더 이상 증거인멸을 방치하기 위해서라도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을 긴급체포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이 누리꾼은 김호중과 그 소속사 관계자들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긴급체포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진로 변경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의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는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뿐아니라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이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하거나 사건을 은폐하려 한 정황이 발견돼 경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

김호중은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하며 사고 전 출입한 유흥업소에서도 음주를 하지 않았고 공황을 겪었다고 주장했지만 사고 후 편의점에서 맥주를 구입하는 등 김호중의 주장과 배치되는 증거들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그를 둘러싼 비판 여론은 가중되고 있다.

김호중은 18~19일 양일간 경남 창원시에서 예정된 콘서트를 예정대로 강행해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일부 팬들은 그의 콘서트 관람 취소를 요구했으나 10만원 가량의 취소 수수료가 붙은 것으로도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