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동휘 “‘수사반장 1958’ 모든 순간 잊지 못할 것”

이동휘 “‘수사반장 1958’ 모든 순간 잊지 못할 것”

배우 이동휘가 MBC 금토극 ‘수사반장 1958’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이동휘는 19일 “‘수사반장 1958’에서 개인적으로 정말 많이 노력했는데 여러분에게도 잘 전해졌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작품을 통해 경험했던 모든 순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상순’을 많이 응원해 주고 예뻐해 줘서 감사하다”며 “종영 후에도 많이 그리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날 종영한 ‘수사반장 1958’에서 이동휘는 김상순으로 분해 수사 1반과 함께 악의 근원을 처단하며 종남구의 평화를 지키는 정의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김상순은 일촉즉발 대치 상황의 액션씬에서 날렵하고 완성도 높은 연기는 물론 칼에 찔리는 아픔까지 이겨내는 살신성인 형사의 본보기를 보이며 스릴 넘치는 대미를 장식했다.

마지막회는 지난 방송에 이어 영한(이제훈)이 추락할 위기에 놓인 긴급한 상황으로 시작했지만 경환(최우성)이 힘을 발휘해 정희성(이봉준)을 체포하는 데 성공한다. 이후 경찰서로 데려간 정희성을 취조하는데 또 다시 백도석(김민재)의 방해가 시작되고, 상순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지 말라는 조상님의 말씀이 있었다며 백도석을 겨냥하는 일침을 날려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저격했다. 이에 영한 역시 싸늘한 미소를 지으며 도석에게 얼마 남지 않았다는 말을 해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그 후 영한팀은 정희성을 구속시키기 위해 유일한 생존자 남정길을 찾아가 설득한다. 특히, 상순은 공장 실종자 주변인들을 찾아가 겁나시겠지만 증언을 부탁드린다며 진정성 있는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이 응원을 아끼지 않게 했다.

그러나 얼마 후 영한팀은 남정길이 병실에서 사라졌다는 소식을 접한 후 종남 성당으로 향했고, 민간인들이 많은 성당에서 위협적인 행동을 벌이고 있는 백도석을 제압하고자 다급하게 움직인다. 영한팀은 먼저 민간인들을 밖으로 나갈 수 있게 유도한 후 도망가려는 백도석과 강형사를 추격했다. 특히, 상순은 강형사와 일대일로 맞붙어 몸을 불사르는 환상의 싸움을 벌이다 강한 타격을 맞으며 쓰러질 위기에 처한다. 그때 나타난 경환이 강형사를 제압하고, 영한과 호정(윤현수)은 성당 외부에서 백도석을 체포하는 데 성공하며 완벽한 팀플레이로 긴 싸움의 끝을 맞이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상순은 완벽한 임무 수행을 위해 아픔까지 희생하는 ‘천상형사’의 면모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수사 1반의 활약으로 백도석은 사형에 처하고, 이외 범죄자들이 수감된 모습이 그려지며 사건이 마무리 됐다. 이로써 상순을 비롯한 수사 1반의 평화로운 모습이 그려지며 성숙해진 그들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행복감이 가득한 엔딩을 맞이했다.

이동휘는 마지막회답게 작품에서 가장 화려했던 극강의 액션연기를 생동감 있게 소화했다. 상순은 드라마의 시작부터 끝까지 거침없는 행동과 입담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며 매력적인 ‘미친개’ 캐릭터라는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