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허경환, ‘음주뺑소니 의혹’ 김호중 술자리 동석자 오해받자 직접 ‘부인’

허경환, ‘음주뺑소니 의혹’ 김호중 술자리 동석자 오해받자 직접 ‘부인’

코미디언 허경환이 ‘음주뺑소니 의혹’을 받는 가수 김호중의 문제가 된 술자리 동석자로 오해받자 우회적으로 부인했다.

허경환은 19일 SNS에 “저 아니예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며 가족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특히 2024년 5월 9일 오후 8시 44분이라는 촬영 시각 정보를 공개하며 김호중의 뺑소니 사고가 발생한 당시 자신은 가족과 함께 있었다고 돌려 말했다.

앞서 뺑소니 사고 혐의를 받고 있던 김호중은 사고 직전 한 유흥주점에서 래퍼 출신 가수, 유명 코미디언 등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사실이 전해진 바 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동석자들이 누구인지 추측성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허경환의 이름도 언급됐고, 직접 그가 나서 부인하며 사건 관련성에 선을 그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3시간 뒤에 매니저는 김호중이 사고 당시에 착용하던 옷을 입고 경찰에 대리 출석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운전자는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해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소속사에서 조직적 은폐를 시도하려했다고 보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매니저 2명을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거짓 진술을 한 매니저에게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가 적용됐으며,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또 다른 매니저에게는 증거인멸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