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팬카페에 “곧 집으로 돌아오겠다”···팬들은 “높은 곳 향한 일보후퇴” 지지행렬

김호중 10일만에 음주운전 인정

팬클럽 여전히 지지 응원 행렬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 제공

가수 김호중. 생각엔터 제공

소속사 관계자들과 음주운전 사건을 은폐하려다 결국 시인한 가수 김호중이 팬클럽 회원들에게도 사과했다.

김호중은 19일 자신의 팬클럽에 “진심으로 이번 일에 대해 우리 아리스(공식 팬덤명) 식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술을 한잔이라도 입에 대면 핸들을 잡으면 안 된다다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며 “저의 어리석은 판단으로 인해 이렇게 많은 식구들이 아파한다는 걸 꼭 굳이 직접 겪지 않아도 알아야 어른의 모습인데 참 어리석한 저의 모습이 너무나 싫다”고 했다.

이와 함께 김호중은 “저는 아직 조사 중이다. 조사가 끝나고 모든 결과가 나오면 이 곳 집으로 돌아오겠다”며 “진심으로 죄송하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 우리 식구들의 꿈을 저버리지 않으려며 열심히 사는 것 밖에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김호중은 9일 ‘뺑소니’(사고 후 미조치) 사고를 낸 지 10일 만에 자신의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김호중과 그의 소속사 생각엔터는 경찰의 조사를 받는 내내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하고 매니저에게 거짓 자백을 요구하며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는 등 음주운전을 은폐하려 했다. 김호중은 지난 18일과 19일 경남 창원 콘서트를 강행까지 했다.

팬들은 김호중의 뒤늦은 음주운전 자백에 응원을 보내고 있는 모양새다. 한 팬은 김호중의 해당 글에 “순간 실수는 누구라도 한다. 어려운 시간들을 잘 극복하고 다시 시작하면 된다. 더 높은 곳을 향해 일보후퇴하는 시간이라 생각하라”고 했다.

또 다른 팬은 “이런 모습이 진정 김호중의 모습이다. 아프셨고 앞으로도 아프시겠지만 잘 견디고 진실하고 깨끗하고 온전하고 굳건한 태산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세상의 비난과 비아냥 견뎌내시고 받을 벌이 있으면 달게 받고 떳떳이 다시 일어나면 된다” “결과에 상관 없이 우린 식구다. 부모가 자식 못했다고 버리냐” “집에 오실 때까지 기다리겠다” 등 그를 응원하는 행렬이 잇따랐다.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한 김호중은 18일과 19일 진행된 자신의 콘서트를 마친 뒤 음주운전을 뒤늦게 인정했다. 일각에서는 ‘팬들을 돈줄로 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 김호중 콘서트를 취소하려는 행렬이 있었으나 10만원의 높은 수수료가 발목을 붙잡기도 했다.

경찰은 김호중의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