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15년 전세’ 유재석 압구정→ ‘87억 자가’ 논현동으로 이사

방송인 유재석. 안테나 제공

방송인 유재석. 안테나 제공

방송인 유재석이 서울 강남구 압구정 ‘15년 전세살이’를 끝내고 논현동의 ‘87억’ 고급 아파트를 ‘자가’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한국경제는 전날 대법원 등기소 등기내역을 인용해 유재석이 이달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브라이튼 N40’ 등기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매매 금액은 86억 6570만원으로, 전용면적 199㎡ 펜트하우스로 방 4개와 화장실 3개, 거실, 부엌 등으로 구성됐다고 전해졌다.

학동근린공원과 인접해 조성된 하이엔드 아파트 ‘브라이튼N40’은 148가구 규모로 3중 보안 시스템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한효주도 이 단지에 거주 중이다.

유재석은 그동안 압구정동 현대아파트에서 15년 가까이 전세로 살아왔다. ‘국민MC’로 얻는 막대한 수입에도 자가 없이 전세 살이를 하는 것이 화제였는데, 그런 유재석이 완전한 자가를 소유하게 된 것이다. 등록 주소를 논현동 아파트로 바꾼 것으로 보아 실제 거주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에 누리꾼들은 “대출 없이 전액 현금 부럽다” “유느님은 진작 샀어야 했다” “자가 마련 축하한다” “전세 15년이 더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유재석은 지난해 논현동에 위치한 토지면적 298.5㎡(90.3평) 토지와 토지면적 275.2㎡(83.2평) 빌라 건물을 각각 116억원, 82억원에 매입했다.

총 198억원에 달하는 매입 금액을 대출 없이 전액 현금으로 지불해 화제를 모았다. 해당 토지는 안테나 사옥 인근에 위치해 있어 자신의 소속사 사업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유재석은 지난 2023년 6월 자비 30억 원을 들여 안테나 지분 20.7%를 인수하면서 3대 주주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