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숙, 18억 별장 소유설? “억울해…살 수 없는 가격이다”

유튜브 ‘VIVO TV - 비보티비’

유튜브 ‘VIVO TV - 비보티비’

코미디언 김숙이 18억 별장 소유설에 대해 해명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 콘텐츠 ‘한 차로 가’에는 “개인 별장 소유자 숙이랑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송은이는 “오늘 김숙 씨가 별장에서 맛있는 거 해준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김숙은 “별장이라니, 창고형 개인 캠핑장이다”라고 정정했다.

김숙은 “기사가 많이 났다. 스타들은 별장으로 간다고. 별장을 많이 가나 해서 봤더니 이해리, 한혜진, 김숙이 있더라”라는 송은이의 말에 “(나는) 별장은 아니지 않나. 걔들은 진짜 집을 지었고 나는 아시는 분이 창고 쓰라고 하신 거고. 난 좀 억울하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브 ‘VIVO TV - 비보티비’

유튜브 ‘VIVO TV - 비보티비’

이어 “별장을 짓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다. 그래서 외곽으로 한바퀴 돌았다. 땅 나온 걸 좀 보고 있었다. 싸게 나왔다고 나한테만 알려준다고 했는데 18억이라더라. ‘그걸 뭘 그렇게 작게 얘기하세요? 18억이면 못 사는데’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송은이는 “네가 가진 거에 비해서 사람들은 네가 돈이 많은 줄 안다”고 말했고, 김숙은 “내 친구 중에서 내가 돈이 제일 많아. 내 친구들 다 망했거든”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