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해외도 ‘선업튀’ 신드롬…미국·영국 포함 109개국 6주 연속 1위

라쿠텐 비키 (Rakuten Viki) 제공

라쿠텐 비키 (Rakuten Viki) 제공

‘선재 업고 튀어’의 해외 인기가 여전히 뜨겁다.

23일 글로벌 OTT 라쿠텐 비키(Rakuten Viki)에 따르면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영제 : Lovely Runner)는 방영 6주 차에도 여전히 130개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브라질, 멕시코 등 6주 연속 1위를 기록 중인 국가만 109개국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 라쿠텐 비키 측은 “‘선재 업고 튀어’는 북미 주간 시청자 수 기준 매주 자체 최고를 경신하고 있으며, 2024년 타이틀 중 주간 단위 시청자 수 가장 높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에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다.

지난 4월 8일 첫 방송된 ‘선재 업고 튀어’는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에서 6주 연속 전 채널 1위를 차지했고, 올해 방영된 전 채널 평일 드라마 기준 20대 여성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낳고 있다. 오는 5월 27~28일 15~16회로 막을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