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강형욱 “합법적인 용도로 CCTV 설치, 직원 감시한 일 없어”

유튜브캡처

유튜브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폐쇄회로(CC)TV로 감시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며 논란이 불거진 지 후 일주일 만에 입장을 밝혔다.

강 대표는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자신이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햐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동영상은 강 대표와 그의 배우자 수잔 엘더가 두 사람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을 담았다.

강형욱 대표는 ‘CCTV로 직원들을 감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감시 용도가 아니다”며 “사람들과 용품이 있는 곳이고 누구든 들어와서 있을 수 있는 곳이기에 CCTV가 꼭 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도난이 있을 수 있고 사무실에서 훈련 상담 중 개가 우리를 물 수도 있고 뜻밖의 일들이 생길 수 있다”며 “사실을 인증하고 확인하기 위해서는 CCTV가 없으면 안 됐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사무실을 열 때 CCTV도 같이 (설치)했어야 했는데 그런 것을 몰랐다”며 “일을 하는 중간에 CCTV가 있어야 한다고 느껴 달려고 하니 직원들이 ‘우리 감시용이냐’고 따진 것”이라고 해명을 했다.

강 대표는 “대표로서 부족해서 생긴 문제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해 해명하겠다”며 “억측과 비방을 멈춰주길 부탁드리고 또 필요할 경우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형욱 대표가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이 나온 후 그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는 2주 연속 결방된다. KBS 관계자는 24일 “논란을 고려해 ‘개는 훌륭하다’ 방송 시간인 오는 27일 오후 8시 55분에는 드라마 ‘함부로 대해줘’ 스페셜 편을 대체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형욱 대표와 관련된 논란으로 이 프로그램은 지난 20일에도 결방이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