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배우 김희정, ‘수지맞은 우리’ 김마리 캐릭터 눈부신 호연

KBS 캡처

KBS 캡처

배우 김희정이 차가움과 우아함이 공존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견인하고 있다.

김희정은 KBS1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연출 박기현 / 극본 남선혜 / 제작 몬스터유니온, 삼화네트웍스)에서 한현성(신정윤 분)에서 엄마이자 한진태(선우재덕 분) 회장의 부인인 ‘김마리’ 역으로 출연중이다.

김마리(김희정 분)는 30년 전부터 이혼서류를 품고 살며 남편 진태와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지만, 아들 현성에게는 누구보다 따스한 모성애를 보여주는 인상적인 인물이다.

남편 진태와 위기의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마리는 진태에게 이혼서류가 있다는 사실을 들켰다. 이를 안 진태가 이를 따지자, 마리는 표정 변화도 없이 “30년 전부터요. 당신은 계속, 내 옆에서 이렇게 살아야 해요. 내 곁에 있는 게 당신한텐 더 지옥일 테니까”라고 말하며 그를 향해 냉정하게 심경을 밝혔다. 이 씬에서 김희정은 대사와 행동으로 캐릭터의 심중을 그대로 구현하며 김마리에게 30년 전에 일어난 전사를 안방극장 1열이 궁금하게 만들었다.

마리는 진태의 비서실장으로부터 그가 채선영(오현경 분)의 식당에서 혼자 저녁에 식사를 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그가 힘이 들때마다 선영을 찾아간다는 비서의 말에 마리는 의미심장한 표정을 드러냈다. 그녀의 행동이 마리와 진태, 선영의 삼각관계를 조상하며 드라마에 흐름을 조율했다.

마리는 진태의 이혼 요구를 받는 등 부부 사이가 파국으로 치달은 상태에서 소중한 아들 현성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나 그의 약혼녀였던 진수지(함은정 분)의 어머니 장윤자(조미령 분)가 전화를 받자 당황했다. 마리는 또 수지와의 약혼이 틀어졌음에도 그녀를 꾸준히 기다리는 아들 현성에게 “진 선생이 연락 끊고 잠적해 버린 게 무슨 의미일까? 널 정말 사랑했다면 이렇게 사라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라며 쓴소리도 했다. 김희정은 아들 현성에게 차가운 모습을 보이면서도 한편으론 자식 걱정뿐인 엄마의 모습을 잘 연기해 드라마의 현실감을 증폭했다.

‘수지맞은 우리’에서 김희정은 김마리 배역을 탄탄하게 창조하고 연기해 드라마의 중심적 존재로 떠오르게 했다.

드라마를 이끄는 김희정의 연기는 매주 월~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일일드라마 ‘수지맞은 우리’에서 확인 할 수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