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세븐틴 ‘꿈의무대’ 채운다···닛산스타디움 개막 확정

그룹 세븐틴이 4월 2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베스트 앨범 ‘17 IS RIGHT HERE’ (세븐틴 이즈 라이트 히어) 발매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세븐틴이 4월 2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베스트 앨범 ‘17 IS RIGHT HERE’ (세븐틴 이즈 라이트 히어) 발매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꿈의 무대’로 향한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세븐틴이 25~26일 이틀간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에서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JAPAN’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멤버들이 지난 3월부터 한국과 일본의 초대형 스타디움에서 이어온 앙코르 투어의 대미를 장식하는 자리다.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은 약 7만 관객을 만날 수 있는 일본 최대 규모 공연장이어서 아티스트들에게는 ‘꿈의 무대’로 불린다. 세븐틴은 K-팝 보이그룹 가운데 두 번째로 이곳 무대에 오른다.

그간 진행된 앙코르 투어는 스타디움의 거대한 규모를 활용한 연출과 다채로운 무대 구성, 세븐틴의 명불허전 퍼포먼스로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데뷔 후 가장 큰 공연장에 입성한 세븐틴이 이번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에서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전 세계 팬들의 이목도 쏠리고 있다.

세븐틴 일본 공연 포스터.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세븐틴 일본 공연 포스터.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공연장을 직접 찾지 못하는 팬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도 마련된다. 25일 공연은 일본 전역의 영화관에서 라이브 뷰잉으로 상영되고, 26일 공연은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팬들을 찾아간다.

공연이 열리는 요코하마는 ‘TEAM SVT’을 위한 축제의 장으로 변모했다. 지역 대표 관광지와 랜드마크에서 도시형 콘서트 플레이파크 ‘SEVENTEEN ‘FOLLOW’ THE CITY YOKOHAMA’(이하 ‘세븐틴 더 시티’)가 펼쳐져 팬들과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세븐틴 더 시티’는 역대 일본에서 진행된 더 시티 프로젝트 중 처음으로 지자체와 공식 협약을 맺고 진행된다. 이에 따라 20여 곳에 달하는 요코하마의 주요 장소에서 쇼핑, 숙박, 전시, 불꽃놀이, 라이트 업 등 다양한 이벤트가 오는 26일까지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