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스경X현장] 수호 “역대 최저 몸무게···팬들은 섹시하다고”

수호 솔로 콘서트 ‘SU:HOME’.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수호 솔로 콘서트 ‘SU:HOME’.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엑소 수호가 솔로 콘서트 중 최근 최저 몸무게를 찍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올림픽 홀에서 엑소 수호의 첫 솔로 콘서트 ‘SU:HOME’의 첫 공연이 열렸다. 수호만의 감성을 한껏 담은 집으로 초대한다는 의미의 SU:HOME’. 밴드 라이브 세션 기타 솔로 연주 등으로 구성해 ‘밴드 음악’을 향한 수호의 진심을 담았다.

이날 수호는 라이더 자켓으로 갈아입은 뒤 ‘Hurdle’을 열창했다. 그러다 수호는 준비 자세를 취한 뒤 “가자”라는 외침과 함께 무대 중앙을 가로질렀다. 객석에 가까워지는 수호를 보고선 팬들은 터질듯한 환호를 내뱉었다.

다음 곡 ‘커튼’을 부르기 전 수호는 “잠시 옷 좀 갈아입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는 집(컨셉)이지 않냐. 구글 시리랑 연결돼있다. 시리 ‘자켓’”이라고 외쳤다. 그러자 무대에선 자켓이 내려왔고 객석은 놀란듯 탄성을 질렀다.

그렇게 수호는 무대 위에서 옷을 갈아입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수호는 “몸무게가 근 3년 중 최저다. 콘서트랑 앨범 준비를 하다 보니 이렇게 됐다. 최저 몸무게로 콘서트를 할 줄은 몰랐는데 그래도 멋있다고 섹시하다고 하니까”라며 미소를 보였다.

이어 수호는 “이 기운을 받아 섹시한 다음 곡 들려드리겠다”며 ‘커튼’과 ‘암막커튼’을 열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