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경남 하동 간 ‘1박2일’, 아침 미션 면제자 복불복의 향방은?

KBS2 예능 ‘1박2일 시즌 4’ 26일 방송 주요장면. 사진 KBS

KBS2 예능 ‘1박2일 시즌 4’ 26일 방송 주요장면. 사진 KBS

‘1박2일’ 멤버들이 초호화 숙소를 눈앞에 두고 강제 백패킹을 펼친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2일 시즌 4(이하 1박2일)’에서는 경남 하동군으로 떠난 여섯 멤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탁 트인 오션뷰가 매력적인 숙소에서 멤버들은 잠자리 복불복을 앞두고 “오늘 다 같이 안에서 자자”며 전원 실내 취침을 향한 의지를 불태운다. 그러나 제작진은 “밖에서 자기 딱 좋은 날씨”라고 운을 뗀 후 전원 백패킹을 공지해 멤버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잠자리 복불복 결과와 상관없이 강제로 야외 취침을 하게 된 멤버들은 일제히 강하게 반발한다. 특히 초호화 숙소에서 취침에 들떠있었던 딘딘은 제작진을 향해 “그럼 다 같이 밖에서 자!”라고 외치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아쉬워할 틈도 없이 ‘1박2일’ 멤버들은 백패킹에 필요한 물건들을 걸고 잠자리 복불복 게임에 나선다.

결국 전원 야외 취침하는 여섯 멤버를 위해 단 한 명에게는 다음 날 아침 별도의 과제 없이 일찍 조기 퇴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파격적인 혜택에 눈이 휘둥그레진 멤버들은 잠자리에 들기 전부터 새벽까지 조기 퇴근을 위한 치열한 눈치싸움을 벌였다고 해 궁금증이 커진다.

경남 하동군에서 복불복 레이스를 벌일 멤버들의 분투는 오는 26일 오후 6시10분 방송되는 ‘1박2일’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