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스경X현장] 하늘빛으로 물든 상암 “내가 임영웅이 맞나 싶다”

임영웅 콘서트. 사진 윤소윤 기자

임영웅 콘서트. 사진 윤소윤 기자

가수 임영웅이 “농담처럼 얘기했던 4만석의 공연이 빨리 찾아온 게 신기하다”며 “내가 임영웅이 맞나 싶다”고 전했다.

25일 임영웅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 2024 임영웅 콘서트 ‘아임 히어로- 더 스타디움’에서 공연장을 꽉 채운 팬들을 향해 이같이 밝혔다.

상암벌을 꽉 채운 영웅시대(임영웅 팬클럽)를 마주한 임영웅은 감격한 표정으로 “오늘 제 꿈이 이뤄지는 날입니다”라며 “처음에는 농담처럼 드렸던 말씀인데 신기하다”고 전했다.

그는 “눈물이 안 날 줄 알았는데 울컥해서 뜸을 들였다”며 “여러분들을 만나뵈니 울컥한 마음이 들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임영웅은 “전국에 있는 영웅시대 오늘 다 오신거죠?”라고 물으며, “더 큰데서 안 해도 되잖아요. 더 해봤자 티켓이 안 팔리는 데 어떡해요”라며 농담을 했다.

가수 임영웅 콘서트 현장. 물고기 뮤직 제공

가수 임영웅 콘서트 현장. 물고기 뮤직 제공

그는 “진짜로 티켓 남을 줄 알았는데 여러분들 대단하다”며 “얼마나 더 많이 오시려고 티켓을 매진시켰는지 어디서든 제가 공연을 해보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아임 히어로라는 이름으로 공연한 지도 2년 넘는다. 그 중 이번 공연을 가장 오래 1년 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많은 스탭 분들 고생했다. 그만큼 제대로 준비했으니 여러분은 안전하게만 즐겨주길 바란다”며 공연을 이어갔다.

한편, 현장은 공연 시작 전부터 분위기가 뜨거웠다. 서울 월드컵경기장 앞은 공연 시작 6시간 전부터 하늘색 공식 굿즈 티셔츠와 모자, 가방, 스카프를 맨 팬들의 물결로 가득 찼다.

임영웅은 상암 콘서트에서 자신들의 히트곡으로 무대를 꾸미며, 공연의 자랑인 대형 전광판을 비롯해 큰 스케일의 무대와 연출, 흥을 더하는 밴드 세션의 풍성한 사운드, 댄서팀의 파워풀한 안무도 이어졌다.

특히 그라운드에는 관객이 입장하지 않고, 그라운드 밖으로 잔디를 침범하지 않은 4면을 두른 돌출무대가 설치돼 경기장의 잔디 훼손은 막으면서도 공연의 퀄리티는 높일 수 있는 연출로 축구 팬을 배려하는 섬세한 모습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