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강훈, 신예은 찾는 유재석에 잘투 폭발 “제가 몇 순위죠?” (런닝맨)

SBS ‘런닝맨’

SBS ‘런닝맨’

배우 강훈이 ‘신예은 대타설’에 서운해했다.

2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강훈이 첫 번째 임대멤버로 등장했다. 이날 임대멤버로 처음 합류하게 된 강훈은 “첫 임대생이라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음 사람이 부담되지 않게”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버스로 이동 후 “잠은 잘 잤냐”는 유재석의 물음에 강훈은 “책임감·부담감을 느껴서 8시간을 잤다”며 웃을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은 “(강훈이) 댓글을 엄청 좋아하더라. 그거 하나에 나라가 들썩이는 줄 알더라”라고 폭로했다.

SBS ‘런닝맨’

SBS ‘런닝맨’

강훈이 신예은과 같은 소속사임을 알게 된 유재석은 “예은이 대신 네가 온 거구나?”라며 강훈을 놀려댔다. 이에 강훈은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고, 하하는 “쟤 삐쳤다”며 강훈 놀리기에 동참했다.

한참 후 유재석은 강훈에게 “런닝맨 언제까지 할 거냐. 진짜 떠나야 하면 예은이 여기 넣어놓고 가라”고 당부했다. 그러가 강훈은 “제가 몇 번째였냐”며 다시 한번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유재석은 “너가 0순위지”라며 놀리듯 너스레를 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