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효리 母, 새 타투 발견하자···“절대 하지마” 호통 (엄마, 단둘이)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가수 이효리가 모친 전기순 여사에 새 타투를 들겼다.

26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는 이효리가 모친 전기순 여사와 함께 경주로 떠났다.

전 여사는 인터뷰 중 톱스타 딸을 둔 기분에 대해 묻자 “효리와 자주 만나면서 살갑게 지내는 걸 원했는데 갑자기 톱스타가 돼서 거리가 멀어진 것 같다. 연예계에 뺏긴 기분이 좋기도 하면서 아쉬움이 많다”고 했다. 이에 이효리는 “톱스타와 딸 역할을 맞바꿔서 엄마와 살가운 사이는 아니다. 이런(방송) 기회가 아니면 영원히 (여행을) 안 갈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아빠도 아프시고 저도 쉽사리 1박 2일 시간 빼기가 쉽지 않다 보니 프로그램 핑계 대서 한번 가보고 싶었다”고 했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전 여사의 바람대로 두 사람은 경주 여행을 떠났다. 이날 전 여사는 기차에서 이효리의 새 타투를 발견했다. 전 여사는 이효리에게 “절대 다시 하지 마 이제. 다 없어졌으면 좋겠어. 테레비에 나오는데도 안 좋아 보이고”라고 호통쳤다. 그러자 이효리는 “나만의 개성 표현이야”라고 반박하면서도 “그래도 엄마는 이래라저래라 안 하는 편이긴 해”라며 수긍했다.

이에 전 여사는 “네가 받아주기나 하냐? 그래서 포기하고 산 거다. 엇나가지는 않아서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화제를 바꿔 “엄마 우리(부부) 서울로 이사 온다. 말했나?”라고 물었고, 엄마는 “안 했다. 얘기 안 해주면 어찌 알아”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한편,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