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효리 VS 모친···2세 문제로 대립 “그래도 낳아야지” (엄마, 단둘이)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가수 이효리와 모친 전기순 여사가 2세에 대해 이견을 보였다.

26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는 이효리가 모친 전기순 여사와 함께 경주로 떠났다.

이날 두 사람은 경주에 도착해 대릉원으로 향했다. 이때 대릉원에 놀러 온 학생들이 이효리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이효리는 모친에게 “나 알아보면 어때?”라고 물었고, 어머니는 “좋지. 유명한 딸을 둬서”라고 답했다.

이에 이효리는 “불편하지 않나. 행동이 자연스럽기 어렵지 않냐”고 물었고, 모친은 “의식하지 말고 자연스럽게 가라”고 조언했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대릉원을 걷다 학생들과 다시 마주했다. 이효리는 “너무 귀엽다 아이들. 개량 한복 입고 왔다. 저런 딸 하나 있으면 좋겠다. 저 정도. 다 키워놓은”이라고 하자, 모친은 “하나 낳아”라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지금은 못 낳지. 너무 늦었다”며 단념했고, 모친은 “남들 다 노력하는 만큼 해보고서 안 된다고 해야지”라며 욕심을 보였다. 이효리가 “시험관까지 하고 싶진 않다”고 하자 모친은 “그렇게 해서라도 자녀를 얻어야지”라고 꾸짖었다.

한편,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