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아빠하고 나하고’ 우주소녀 수빈 父, 씨름선수 출신 ‘강호동 매니저’였다!

TV조선

TV조선

‘MZ 딸 대표’ 우주소녀 수빈이 씨름선수 출신 ‘소녀 감성’ 아빠와 ‘스윗 부녀’의 달달한 일상을 공개한다. 생애 첫 둘만의 해외여행을 떠난 ‘무소음 부자’ 박시후 부자는 녹록치 않은 여행기를 예고하며 웃음을 선사한다.

오는 29일 방송이 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데뷔 9년 차 걸그룹 우주소녀의 수빈이 새로운 ‘딸 대표’로 출격한다. 수빈은 그동안 ‘아빠나’의 스튜디오 게스트로 출연하며, 남다른 공감 능력과 솔직한 리액션으로 방송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그런 그녀가 드디어 아빠와의 숨은 일상을 공개하며 또 다른 활약을 예고했다.

예고 영상을 통해 공개된 수빈의 아빠는 강호동, 서장훈, 전현무 등 내로라하는 ‘국민MC’들을 관리하는 매니지먼트 대표로 밝혀져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외모에서부터 강렬한 포스를 뿜어내는 수빈의 아빠는 씨름선수 출신으로, “강호동 씨가 연예계에 입문하면서부터 같이 일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아빠에 대해 수빈은 “아빠 안에 소녀가 살고 있다. 드라마도 좋아하고 얘기하는 것도 좋아한다”라며, “친구 같은 아빠”라고 반전 매력을 고백했다. 이를 증명하듯 수빈의 아빠는 딸을 위한 사랑의 모닝콜과 정성 가득한 어깨 마사지는 물론, 딸의 인생샷을 찍어주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등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와는 180도 다른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던 전현무는 “우리 대표님 이런 사람이었냐”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둘만의 첫 해외여행을 떠난 박시후 부자는 본격적으로 몽골 관광에 나섰다. 박시후 부자의 여행은 눈 덮인 평원과 광활한 몽골의 대자연을 만끽한 후 이번 여행의 핵심인 몽골 전통 게르 체험으로 이어졌다. 그러던 중 박시후는 부모님들이 지켜야 할 ‘부모님 여행 십계명’을 선언, 갑작스럽게 아빠의 십계명 챌린지가 펼쳐졌다.

하지만 박시후의 아빠는 게르 입성과 동시에 “이거 얼마야?”, “음식이 짜다” 등 금기어를 쏟아내며 초스피드로 챌린지에 실패했다. 급기야 그는 다음 순서인 ‘소똥 줍기’ 체험에 대해 “피곤하다”라며 거부를 선언, 아들 박시후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우당탕탕 박시후 부자의 생애 첫 해외여행은 무사히 마칠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NEW 스윗 부녀’ 우주소녀 수빈과 아빠의 데이트 현장, 그리고 ‘무소음 부자’ 박시후 부자의 몽골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질 ‘아빠하고 나하고’는 2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