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모니카, 난자 얼린 이유···“출산 생각 없었는데” (슈돌)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댄서 모니카가 난자 냉동 시술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댄서 허니제이와 딸 러브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은 허니제이의 16년 지기 친구 모니카와 립제이가 허니제이의 집을 방문했다. 모니카는 “내가 효원(립제이)이랑 러브 돌잔치 못 가서”라며 러브 돌 선물로 순금 돌팔찌 전했다. 순금 선물에 허니제이는 환한 웃음을 보이며 리액션을 감추지 못했다.

립제이는 식사 중에도 계속 딸 러브를 챙기는 허니제이에 “(아이를 낳는다는 게) 밥도 못 챙겨 먹고, 어떻게 보면 희생이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허니제이는 “그만큼 가치가 있다. 이것보다 더한 가치가 없다. 임신하고 나서 내가 세상에서 제일 고귀하고 가치 있는 존재라고 느꼈다”고 고백했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특히 이날 모니카가 러브에서 눈을 떼지 못하자 허니제이는 “언니는 진짜 빨리 결혼해야겠다. 언니도 애기도 좋아하지?”라고 물었다. 이어 “근데 왜 난자를 왜 얼린다고 했어?”라고 물었다. 모니카는 “원래는 난자를 얼릴 생각이 없었다.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모니카는 “고민이 많았다. 그 고민에 가장 큰 고민이 내 활동이다. 내가 계속 춤을 춰야 하고 한 달도 몸이 안 움직이면 안 되는데. 그래서‘ 나는 아이 못 낳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골든걸스’ 선생님들이 뒤에서 이런저런 조언을 하시는데 아이를 낳아보라고 하시더라. 나중에 큰 행복 중 하나니까. 그러면서 난자 동결 관심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모니카는 “지금 당장 낳을 수 없으니까. 그래서 완전 마음을 먹고 바로 병원으로 갔다. 바로 상담받고 시키는대로 바로바로(했다). 난자 채취 힘들지 않던데?”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