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지민 ‘라이크 크레이지’ 美스포티파이 주간차트 30주 진입

방탄소년단(BTS) 지민

방탄소년단(BTS) 지민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라이크 크레이지’(Like Crazy)가 미국 스포티파이에서 새역사를 이뤄내며 한국어곡의 자부심을 높였다.

지민의 ‘라이크 크레이지’는 5월 24일 발표된 미국 스포티파이 주간차트(5월 17일~5월 23일)에서 전주보다 10단계 상승한 93위에 오르며, 해당 차트에서 30주 진입 기록을 이룬 최초이자 유일한 한국어곡이 되었다.

더불어 한국 솔로가수의 노래 중에서도 동일 기록을 세운 ‘라이크 크레이지’는 K팝 전체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오래 차트인한 곡으로 눈부신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스포티파이 주간차트 세부 기록을 살펴보면 5월 10일부터 16일까지 360만 스트리밍으로 자체 최다 스트리밍수를 기록, 5월 17일부터 23일까지의 주간 차트에서는 전주보다 20만 스트리밍이 더해진 380만 스트리밍수로 또다시 최다 스트리밍 기록을 경신했다.

발매 14개월이 지난 현재도 이처럼 계속해서 차트인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5월 21일 미국 스포티파이 일간 차트에서 56만으로 자체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했고 24일 차트에서는 60만을 달성하면서 다시 한번 기록을 경신해 K팝 가수가 부른 모든 노래 중 가장 높은 순위인 90위에 올랐다.

한편 짐메리카‘(지민+아메리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지민은 ’라이크 크레이지‘를 통해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위로 한국 솔로 가수 최초의 업적을 이룬데 이어, 5월 25일 빌보드 글로벌 차트(Excl. US)에서 전주보다 10단계 상승한 167위로 60주 연속 차트인으로 K팝 솔로곡 최장 진입 기록을 경신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