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故 이선균 유작 ‘탈출’, 7월 만난다

배우 이선균.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선균.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고 이선균의 유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감독 김태곤, 이하 ‘탈출’)를 오는 7월 만날 수 있다.

배급사 CJ ENM 측은 27일 “‘탈출’이 오는 7월 여름 극장가 개봉을 확정지었다”며 ‘붕괴 포스터’와 ‘타겟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 포스터. 사진제공|CJ ENM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 포스터. 사진제공|CJ ENM

고 이선균, 주지훈, 김희원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출연하는 재난 스릴러 ‘탈출’은 짙은 안개 속 연쇄 추돌 사고가 일어나고,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풀려난 통제불능의 군사용 실험견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번에 공개된 ‘붕괴 포스터’와 ‘타겟 포스터’ 2종은 한 치 앞도 구분할 수 없는 안개 속 공항대교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재난 현장을 고스란히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붕괴 포스터’는 바다 한 가운데 끊어진 다리의 모습이 아찔함을 안기는 가운데 ‘붕괴 위기 공항대교 생존자 전원 고립’ 이라는 카피는 살아남은 이들이 마주하게 될 극한의 사투를 예고한다. ‘타겟 포스터’는 CCTV 화면 너머, 연쇄 추돌 사고로 인해 수십 여대의 차량이 뒤엉켜 아수라장이 된 상황에서 무언가에 쫓기듯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사람들의 모습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생존자 전원이 타겟이 된다’라는 카피 아래 사람들을 타겟으로 인식하는 표식과 붉은 색의 ‘타겟 에러(TARGET ERROR)’ 메시지는 공항대교에 고립된 이들에게 닥친 위협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고 이선균은 붕괴 직전 공항대교에 갇힌 안보실 행정관 ‘정원’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이끈다. 주지훈이 인생 한 방을 노리는 렉카 기사 ‘조박’ 역을 맡아 지금껏 본 적 없는 파격 변신에 나서 눈길을 끈다. 또한 김희원이 문제의 실험견들이 연루된 ‘프로젝트 사일런스’의 책임 연구원 ‘양 박사’ 역을 맡아 특유의 존재감을 자랑한다. 그 외 문성근, 예수정, 김태우, 박희본, 박주현, 김수안 등 세대를 대표하는 다채로운 배우들이 합류해 극을 풍성히 채운다.

‘탈출’은 지난해 세상을 떠난 이선균의 유작이다. 또 다른 유작인 ‘행복의 나라’(감독 추창민)도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