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모교 ‘트바로티 집’ 계속 운영 “철거 계획 없어”

가수 김호중. 연합뉴스

가수 김호중.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의 별명인 ‘트바로티’를 내건 쉼터가 김호중의 출신 학교에서 운영되고 있어 논란이다.

27일 김호중이 졸업한 모교인 김천예술고등학교에 따르면, 그를 기념한 ‘트바로티 집’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는 ‘김호중 소리길’이 만들어지기 1년 전인 2020년 9월 준공됐다.

‘트바로티 집’은 김호중의 사진과 보도자료 등이 설치돼 있고 팬들이 방문하는 등 김호중 관련 명소로 이름을 날리기도 했다.

해당 쉼터는 김천시가 교육 여건 지원사업으로 학교 측에 2417만 원을 지원해 8.5평 규모로 만들어졌다.

김천시 관계자는 “학교 측의 학생 휴게시설 요청으로 지원된 것”이라며 “‘트바로티 집’이라는 명칭은 학교 측에서 임의로 정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한 시민은 “학교 폭력도 모른 척, 겨우 일 년 반 다닌 학생을 내세운 학교가 문제 있다”고 비판했다.

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학교의 자랑이어서 홍보 차원에서 만들었을 수도 있겠다”며 “학교 측이 전달해 온 바로는 공식적인 철거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