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해만 뜨면 30년’···최진혁, 이정은·정은지와 세대 초월 삼각 로맨스(낮과 밤이 다른 그녀)

삼화네트웍스 , SLL 제공

삼화네트웍스 , SLL 제공

이정은과 정은지가 최진혁과 30년이란 세월을 뛰어넘는 독특한 삼각 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다음 달 15일 (토) 첫 방송 될 JTBC 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해만 뜨면 30년 세월을 훌쩍 넘어 50대로 급속 노화를 겪는 20대 취준생 이미진(정은지)과 지독한 워커홀릭인 계지웅(최진혁) 검사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취준생 신분인 미진은 자신이 겪는 급속한 노화를 기회 삼아 임순(이정은)이라는 이름으로 시니어 인턴에 지원, 그토록 바라던 취업에 성공한다. 계지웅 검사의 인턴이 된 임순은 계지웅과 티격태격하는 동안 무스펙, 무능력의 본캐 미진은 고스펙, 고학력의 검사 계지웅과 묘한 기류를 형성한다.

거듭되는 우연으로 계속해서 서로를 마주치고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마음에도 설렘이 싹트는 것. 밸런스가 붕괴된 이미진과 계지웅의 관계가 깊어질 수 있을지 두 사람의 이야기도 주목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같은 상황, 다른 얼굴을 하는 임순과 이미진, 그리고 계지웅의 모습이 담겨 이들의 사연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계지웅은 임순과 이미진이 동일인이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만큼 이중생활 발각 위기에 놓인 그녀의 앞날에 호기심이 치솟고 있다.

인턴십과 로맨스 사이를 오가는 이정은, 정은지, 최진혁의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볼 수 있는 JTBC 새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는 오는 6월 15일(토)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