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하이앤드 소금쟁이’ 양세찬, “수백 번 멘다면 고가의 가방도 OK”

KBS 2TV ‘하이엔드 소금쟁이’ 제공

KBS 2TV ‘하이엔드 소금쟁이’ 제공

개그맨 양세형·양세찬 형제의 극과 극 소비 성향이 상반된 평가를 받았다.

오는 28일(화) 방송되는 KBS 2TV 신규 예능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는 양세형, 양세찬, 조현아의 긴급 소비 점검이 그려진다. 첫 방송에서 이찬원은 “누군가에 대해 궁금하다면 그의 소비를 보면 된다”라며 다른 MC들에게 최근에 돈을 어디에 썼는지를 물었다.

이에 양세찬은 “최근 고가의 가방을 샀다”고 솔직하게 밝혔다가 머니트레이너 김경필로부터 “못쓰”라는 평가를 받았다. 양세찬이 “(가방을)백 번, 천 번 멘다면 남는 장사”라고 강력하게 주장하자 김경필은 “가방을 베고 자면 되겠네”라고 맞받아쳐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반면 양세형이 “얼마 전 생전 처음으로 백화점에 가서 나를 위한 선물을 샀다”고 하자 김경필은 “잘쓰”라고 칭찬했다. 이와 함께 이찬원이 “밥, 술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유명하다”라고 극찬할 정도로 사회생활에 돈을 많이 쓴다는 조현아도 김경필에게 ‘잘쓰’ 인정을 받았다.

한편, ‘하이엔드 소금쟁이’는 연예계의 소문난 ‘짠테크’ 고수인 MC 4인방과 경제 전문가 김경필이 시청자들의 소비 로그를 살펴보고 소비 노하우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28일 밤 8시 55분에 KBS 2TV에서 첫 방송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