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표정 불편해 보여” 윤아, 칸영화제서 인종차별 당했나

윤아. X(구 트위터) 캡쳐.

윤아. X(구 트위터) 캡쳐.

최근 프랑스 칸에서 진행된 제 77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던 가수 겸 배우 임윤아가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인도 일간지 힌두스탄 타임즈는 칸 영화제에서 레드카펫 경호를 담당한 한 여성 경호원이 계단에서 포즈를 취하려던 윤아를 막아섰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윤아는 “겉으로 표현하지는 않았으나 표정은 불편해 보였다”고 했다.

온라인 상에 퍼진 윤아의 칸 국제영화제 참석 영상에는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는 그를 경호원이 팔로 막아서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 속 윤아는 손 인사를 건네는 자신을 계속해서 막아서는 경호원에 결국 돌아서는 모습이다.

켈리 톨랜드.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켈리 톨랜드.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해당 경호원은 윤아 외에도 아프리카계 미국 가수 켈리 톨랜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배우 마시엘 타베라스의 차례에서도 마찬가지로 팔을 올려 인사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마시엘 타베라스. X(구 트위터) 캡쳐.

마시엘 타베라스. X(구 트위터) 캡쳐.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진 한 영상에서는 계단에서 옷을 펼치려는 자신을 제지하는 경호원을 향해 팔을 뻗으며 경고하는 마시엘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끌었다. 켈리 톨랜드 역시 갑작스레 경호원을 향해 분노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왼손 검지를 치켜들며 여성 경호원을 훈계하는 손짓을 취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해외 누리꾼들은 “유명 연예인들조차 인종차별로부터 보호받지 못한다” “칸에 인종차별적인 경호원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