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변우석 보기 힘드네…정경미, 팬미팅 예매 실패 “1시간 기다렸는데”

정경미 SNS

정경미 SNS

코미디언 정경미가 배우 변우석 팬미팅 티켓팅에 실패한 설움을 드러냈다.

27일 정경미는 “싸모님들 이게 무슨 일이래요?”라며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배우 변우석의 팬미팅 티켓팅 후기가 담겼다. 대기번호는 43만번대에서 시작됐지만 서서히 줄어 정경미의 차례가 됐다. 그러나 들어가봤을 땐 이미 좌석이 모두 매진된 상황.

이후 정경미는 김경아와 통화하며 “없어 없어! 들어는 갔는데 없어! 열받아 진짜. 나 화났어! 애 목욕도 안시키고 하고 있는데! 아 열받네 진짜”라며 분노했다.

이어 “50만부터 시작을 했는데 김경아가 얌전히 기다리라고. 가능성 있다고. 1시간을 컴퓨터 앞에 있었어요. 선재는 못 보고 야레야레 못 말리는 아가씨 경욱 씨만 실컷 봤네요”라며 실소를 터뜨려 폭소케 했다. 그는 “성공하신 분들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절거웠어요”라며 씁쓸해했다.

김경아도 “8시에 성공하고 설거지하고 등교준비하고 9시에 ‘선업튀’ 보고 자려 했던 그런 계획이 있었던 것만 알아줘라 선재야”라고 전했다.

한편 변우석은 오는 7월 6일과 7일 이틀간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아시아 팬미팅 투어 ‘SUMMER LETTER’ 서울 공연을 진행한다. 해당 공연장은 최대 5500명이 수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 대세 스타인 변우석의 인기로 인해 예매 오픈과 동시에 대기 인원만 70만 명이 몰려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