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인터뷰①] ‘크래시’ 박준우 PD “나도 ‘선업튀’ 애청…시청률 기대 내려놔”

박준우 감독. ENA 제공.

박준우 감독. ENA 제공.

‘크래시’ 박준우 감독이 드라마 시청률 상승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박준우 감독과 오수진 작가는 28일 서울시 상암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경향을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ENA 월화극 ‘크래시’는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이다. 이민기, 곽선영, 허성태, 이호철, 문희가 교통범죄수사팀(TCI)의 일원으로 출연한다.

지난 13일부터 방영된 ‘크래시’는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첫 방송에서 시청률 2.2%를 기록한 작품은 4회에서 4.1%까지 오르며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이날 박준우 감독은 시청률 상승 요인과 관련해 “전형적인 경찰 캐릭터가 아닌 부족하고 진심은 있으나 경찰서 안에서도 아웃사이더처럼 천대받는 츤데레 같은 주인공들의 캐릭터를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며 “조연으로 훌륭한 연기를 햇던 심소영 선배부터 많은 분들이 연기를 잘 해주셔서 흥행요소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어 월화드라마 경쟁작인 ‘선재 업고 튀어’에 대해서 박 감독은 “저도 애청자로서 잘 보고 있다. 비교는 할 수 없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오수진 작가는 “개인적으로 ‘선업튀’ 작가와 친분이 있다”며 “작가와도 만났었고 축하한다는 얘기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모범택시에 이은 크래시 작품 흥행에 대해 박 감독은 “전작에 이어 잘 됐지만 아직은 조금 부족한 것 같다”며 “전작이 다크한 액션물이었는데 이번에는 다른 색을 가진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더 잘 되기 위해 그런 선택을 한 건 아니다. 시청자들이 조금씩 사랑해주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현재 드라마는 같은 채널에서 성공적으로 종영한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비슷한 시청률 상승세를 달리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박 감독은 “(부담감과 기대감은) 다 내려놔서 아무것도 없다. ‘우영우’는 너무 잘 된 드라마다”라고 했다.

오수진 작가는 “개인적으로 이 드라마 시작하기 전에 목표가 3%였다. 낮은 수치가 아니라는 거 너무 알고 있고 충분히 만족한다”며 “보다보니 욕심이 생기기도 하지만 1차 목표는 달성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ENA ‘크래시’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