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선업튀’ 이승협 종방 소감 “책임감으로 시작, 편하고 즐겁게 찍었다”

배우 이승협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출연 장면. 사진 tvN

배우 이승협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출연 장면. 사진 tvN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 출연한 배우 이승협이 막을 내린 소감을 전했다.

이승협은 29일 오전 드라마 종방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선재 업고 튀어’에서 극 중 류선재(변우석)의 절친 백인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승협은 선재와 임솔(김혜윤) 사이의 파랑새 역할을 해주는 등 현실 친구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에 들었다.

무엇보다 현직 밴드 엔플라잉의 리더답게 극 중 밴드 이클립스의 무대를 완벽히 소화해 내며 극에 또 다른 재미를 줬다.

배우 이승협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출연 장면. 사진 tvN

배우 이승협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출연 장면. 사진 tvN

이에 이승협은 “긴 시간 동안 촬영했는데 벌써 끝나버리는 게 너무 아쉽다. 드라마로 인혁이가 큰 사랑을 받은 거 같아서 더 아쉽게 느껴지는 것 같다. 매 순간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촬영에 임했는데 오히려 촬영을 하다 보니 다들 편한 분위기로 즐겁게 촬영을 해서 더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재 업고 튀어’로 저에 대해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신 것 같아서 앞으로 더 좋은 작품들로 인사를 드리고 싶다. 가족 같은 멤버들, 엔피아(팬덤명)들과 함께 엔플라잉 활동을 하며 배우로서, 엔플라잉의 리더로서 항상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한번 더 ‘선재 업고 튀어’와 인혁으로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의 행보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감사의 인사도 전했다.

이승협은 엔플라잉으로서의 활동에 매진한다. 다음 달 7~9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2024 엔플라잉 라이브 ‘하이드-아웃’(2024 N.Flying LIVE ‘HIDE-OUT’)’을 연다.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가 인기를 끌며 8, 9일로 예정됐던 콘서트가 빠르게 매진돼 다음 달 7일 공연이 추가됐다. 또한 tvN 새 드라마 ‘엄마 친구 아들’의 공개도 앞두고 있어 배우로서의 차기작도 빠르게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