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자숙한다며” 작곡 사기 논란 유재환, 일반인 SNS에 또 접근?

작곡가 유재환. 연합뉴스 제공

작곡가 유재환. 연합뉴스 제공

유재환의 ‘자숙’ 기간은 이런 걸까.

성추행과 작곡 사기 의혹이 일었던 작곡가 유재환이 최근에도 일반인에 음악 작업을 빌미로 접근했다고 알려졌다. 29일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재환의 계정으로부터 받은 메시지 내용을 올렸다.

메시지에서 유재환으로 추정되는 이는 해당 누리꾼에게 “넘나 미인이세용”이라며 대뜸 말을 걸었고, “넘 예쁘신데 재미나용”, “혹시 가사같은 거 써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나요! 저는 음악을 만들거든용”, “같이 음악 작업하면 재밌을 것 같아서 여쭤봤어요. 생각 있으시면 연락 주세요. 노래를 하셔도 되구요”라며 동반 작업을 제안했다.

여기에 다른 누리꾼도 “자숙하신다던 분 맞나요?”라며 같은 계정으로 추정되는 프로필이 전송한 메시지 내용을 올렸다. 이미지 속 해당 계정은 “넘나 미인이세요옹”이라며 비슷한 식으로 말을 걸고 있다.

해당 글들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숙한다는 분이 왜” “아직 정신 못 차렸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메시지를 보낸 계정에는 지난 17일 유재환이 SBS ‘궁금한 이야기 Y’ 보도를 반박하는 글이 올라와있다. 그러나 실제로 유재환이 메시지를 보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일각에는 유재환이 계정을 해킹당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쏟는 상황이다.

한편 유재환은 최근 무료 작곡 재능 기부 프로젝트의 진행을 목적으로 진행비를 받았으나, 곡을 제대로 완성하지 않거나 제때 주지 않아 사기 의혹을 받았다. 여기에 몇몇 누리꾼들은 유재환이 성적인 대화를 하는가 하면 부적절한 스킨십을 했다고 주장해 크게 파장이 일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