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크래시’ 문희,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에 일조한 호연

ENA ‘크래시’ 방송 화면 캡처

ENA ‘크래시’ 방송 화면 캡처

드라마 ‘크래시’ 속 배우 문희가 전방위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에서 교통범죄수사팀(TCI)의 황금 막내 어현경 역을 맡은 문희가 황금 활약을 펼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크래시’는 칼 대신 운전대를 잡은 도로 위 빌런들을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으로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입소문을 타고 있는 가운데 문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도 어느때보다 뜨겁다.

지난 28일에 방송된 ‘크래시’ 6회에서도 현경(문희 분)은 동분서주하며 극에 매력을 더했다. TCI가 쫓고 있는 차량털이범과 합동수사본부에서 수사 중인 연쇄 강도 강간범이 DNA 분석 결과 동일범이 아님이 밝혀져 사건은 미궁에 빠졌고, 과거가 폭로된 연호(이민기 분)는 내사과 조사까지 받게 되며 위기가 찾아왔다.

하지만 곧 재검사를 통해 DNA 결과가 뒤집어졌고, 소희(곽선영 분)는 범인을 특정할 수 있는 단서들을 얻었다. 이어 TCI는 더욱 단단해진 팀워크로 범인까지 잡아내며 통쾌한 마무리를 지었다.

TCI의 활약이 빛난 만큼 현경 역시 팀의 막내로서 제 역할을 다했다. 연호를 이해하고 걱정하는 모습은 물론 동기(이호철 분)와의 티키타카로 소소한 웃음을 자아내며 팀워크에 완벽함을 더했다. 또한 언제나 그랬듯 소희를 도와 열정적으로 수사를 진행하며 프로페셔널한 모습까지 보여줬다.

문희는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몰입도를 높이는 보이스와 깊이 있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걸크러시 매력이 돋보이는 어현경이라는 캐릭터에 깊이를 더하고 있다는 평이다.

교통범죄수사팀에서 빼놓을 수 없는 든든한 막내 형사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극의 완성도를 높인 문희. 안정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로서 단단히 자리매김하고 있는 문희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문희가 출연 중인 ENA 드라마 ‘크래시’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