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세자가 사라졌다’ 명세빈-김주헌-차광수-손종범, 안방극장 분노유발자 4인방

MBN

MBN

MBN ‘세자가 사라졌다’ 명세빈-김주헌-차광수-손종범이 매주 안방극장을 공분케 하는 ‘악(惡)벤져스’ 4인방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슈퍼북)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회를 거듭할수록 세자 이건(수호)을 둘러싼 음모와 계략이 더욱 몰아치면서 극적 긴장감이 폭주, 시청자들을 몰입시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이건(수호)은 대비 민수련(명세빈)과 어의 최상록(김주헌)의 계략으로 아버지 해종(전진오)을 시해하려 했다는 누명을 벗지 못한 채 세자에서 수성대군으로 강등당했던 상황. 이에 더해 좌의정 윤이겸(차광수)과 한성 판윤 윤정대(손종범)의 이간질로 인해 동생 도성대군(김민규)과 사이에도 금이 가면서 다시 한번 벼랑 끝으로 몰렸다. 이와 관련 매회 ‘잔혹한 폭풍 악행’으로 분노를 차오르게 하는 ‘악인 4인방’을 제작진이 심층 분석해 전했다.

먼저 자애로움 속에 숨긴 표독스러움 대비 민수련이다. 민수련은 본래 여리고 참한 성품이었으나 전전대 왕으로 인해 사랑하는 최상록과 비극적으로 이별하고 아들 광창대군마저 잃은 뒤 폐주에게 유폐를 당하며 점차 변해갔다. 자결까지 행했던 민수련은 자신의 목숨을 살린 최상록과 다시 만나 밀회를 즐기는가 하면, 이를 알게 된 궁인들을 자진으로 꾸며 살해했다. 심지어 아들처럼 생각했던 손자 이건이 이를 알게 되자, 이건을 죽이는 것에 동조했고, 중전(유세례)을 이용해 이건을 포기하지 못하는 해종에게 독이 든 수라를 보낸 후, 이를 이건에게 덮어씌우는 악독한 행보를 보였다. 또한 민수련은 이건이 도주한 후 해종이 쓰러지자 수렴청정을 시작, 궐을 완전히 장악했다. 때때로 죄책감의 눈물을 보이지만, 결국 자신의 사랑이 먼저인 이기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통을 터지게 하는 민수련이 과연 어디까지 타락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들째는 민수련에 미친 남자, ‘광기의 사랑꾼’ 최상록이다. 최상록은 오로지 민수련을 위해서 못할 것이 없는 ‘광기의 사랑꾼’으로 살벌한 악행을 이어가고 있다. 최상록은 과거 자결을 시도했던 민수련을 살리면서 민수련과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정을 일으킨 데 이어 어의라는 직책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사람을 죽였다. 또한 자신과 민수련의 만남을 위해 딸 최명윤(홍예지)을 세자빈으로 만들고자 애꿎은 선비를 보쌈하기까지 했던 것. 특히 자신들의 비밀을 알게 된 세자 이건을 죽이는 일에 앞장서고 해종에게 독을 먹여 목숨을 위태롭게 만들면서까지 이건을 사지로 내몰았다. 지난 방송에서는 최상록이 과거 민수련 때문에 부인인 최명윤의 친모를 죽였음을 스스로 밝혀 최명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악랄하고 매정한 행보로 딸마저 등을 돌리게 했지만 여전히 민수련만을 바라보는 집착의 사랑꾼 최상록이 또 어떤 악행으로 극을 뒤흔들지 이목이 쏠린다.

셋째는 탐욕과 이기심의 아이콘 좌의정 윤이겸이다. 중전의 아버지이자 도성대군의 외조부인 좌의정 윤이겸은 권력을 향한 끝도 없는 탐욕으로 분노를 유발한다. 윤이겸은 도성대군을 세자로 만들기 위해 최상록과 손을 잡고 이건을 대역 죄인으로 만드는데 이어, 도성대군이 무사히 왕위를 이어받도록 해종을 죽이려는 잔인한 계획을 드러냈다. 또한 감옥에 갇힌 이건에게 어머니와 동생을 위해 죽어달라는 말을 건네는 섬뜩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이건이 사라지자 도성대군을 세자로 만들기 위해 가짜 옥쇄를 만들고 이건을 죽이라고 명령하는가 하면, 노비 문서로 협박하는 자신을 협박하는 민수련에게 저격수를 시켜 총을 쏘는 행보를 가하기도 했던 상황. 이로 인해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돌아온 이건이 최상록이 약점으로 삼으려던 자신의 노비 문서를 찾아주자 잠시 이건의 편으로 갈아탔기도 했지만. 이도 잠시 도성대군을 세자로 만들기 위해 다시 최상록의 편에 서면서, 이건과 도성대군 사이를 틀어지게 만드는 박쥐 같은 행태를 보였다. 중전과 도성대군의 만류에도 꿋꿋하게 정치적 야욕을 채워나가는 윤이겸의 악행이 매회 시청자들을 격분하게 만들고 있다.

마지막으로 조선 최고 모함꾼, 한성 판윤 윤정대가 있다. 당초 윤이겸의 편으로 이건 몰아내기에 앞장섰던 한성 판윤 윤정대는 도성대군을 이용해 권력의 줄을 잡고자 모함을 일삼는 전형적인 간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윤정대는 충신이었던 아버지와 달리 얇은 귀의 소유자로 힘이 있는 곳에 빌붙는 인물. 도성대군이 왕위에 오르면 자신의 사람이 필요하다는 말에 윤이겸을 배신하고 이건을 탈출시켰던 터. 하지만 이내 최상록과 윤이겸, 도성대군 사이를 오가며 궐로 돌아온 이건의 비방에 앞장서는 등 얄미운 ‘나대기 끝판왕’ 면모로 충신들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 언제든 자신이 유리한 쪽으로 비열한 간언을 서슴지 않는 윤정대의 뻔뻔한 태도가 시청자들의 부아를 치밀어 오르게 하는 데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제작사 스튜디오 지담은 “명세빈-김주헌-차광수-손종범이 관록의 베테랑 배우다운 독한 악역 연기로 매회 극을 휘몰아치게 만들고 있다”라며 “더욱 거세지는 악행으로 세자 이건의 길을 번번이 가로막으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는 이들의 미친 활약상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는 매주 토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