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우리 사회 다양한 영역에서 ‘경계에 꽃이 핀다’···10주년 맞은 ‘2024 문화다양성 주간’ 성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된 ‘2024 문화다양성 주간’이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정병국, 이하 예술위)가 주관하는 ‘문화다양성 주간’이 올해 10주년을 맞이하여 그간의 활동을 돌아보고, 국민의 문화다양성 이해를 증진할 수 있는 풍성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2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2024 문화다양성 주간’의 시작을 알리는 ‘다양성 콘서트’가 개최되었다. 이탈리아 출신의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의 사회로 시작된 다양성 콘서트에서는 파트리샤 욤비, 수잔 샤키야 등 대중에게 친숙한 방송인들과 카메룬 출신의 프랑스 국악인 마포 로르, 가수 스텔라장과 밴드 소란 등이 토크와 공연을 선보이며 ‘문화다양성 주간’ 10주년을 축하하였다.

부대 프로그램으로 운영된 ‘문화다양성 큐레이션 전시’, ‘문화다양성 10주년 전시’, ‘다양성 영상 상영회’ 등 광화문 광장을 찾은 관객들이 ‘문화다양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눈길을 끌었다.

개막행사에서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 사회에 다양성의 가치와 중요성을 보호하고 확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문화다양성 주간’의 의의를 강조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3일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신양학술정보관 국제회의실 302호에서는 ‘문화다양성의 시대, 공생을 위한 환대의 길’이라는 주제로 2024 문화다양성 주간 정책포럼이 진행되었다. 문화다양성에 관심을 지닌 연구자와 대학생 등 현장 관객 50여 명도 참석했다.

첫 발표자로 참여한 구기연 교수(서울대 아시아연구소 HK연구교수, 연세대 강사)는 ‘온 마을이 아이들을 키우고 있다: 울산 이주민 환대 사례’라는 제목으로 2021년부터 아프간 난민의 정착을 환영하고 따뜻하게 포용해온 울산의 민관 사례를 들어 국내 거주 이주민들의 정체성을 존중하는 사회적 논의의 필요성을 이야기했다.

고가영 교수(서울대 아시아연구소 HK연구교수, 한국외대 강사)는 ‘고려인의 한국 유입과 광주 ‘고려인 마을’의 환대’를 주제로 광주 고려인 마을의 발전 과정과 특성, 지속적인 과제를 소개했다.

윤인진 교수(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전환기의 한국사회와 문화다양성의 과제’를 주제로 저출생, 고령화, 지방소멸 등 여러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이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는 과제로써 지속가능한 문화다양성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토론에서는 이수정 교수(서강대 유로메나연구소 학술연구 교수)와 장훈 센터장(한국문화관광연구원 데이터정책센터장)도 함께 참석하여 논의됐던 문제들과 연관하여 짚어볼 쟁점들에 대한 의견을 전하며, 관객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24일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6층 강의실에서는 다양한 국적의 배경을 지닌 청년들이 각자의 시선으로 한국 사회를 돌아보는 ‘청년 문화다양성 토론회’가 개최되었다.

서울대학교 기초교육원 이상원 교수가 퍼실리테이터로 참여해 발표와 토론을 이끌었고, 국내외 대학생과 대학원생, 청년으로 구성된 네 명의 발표자는 문화다양성과 관련한 각자의 경험을 다양한 사례와 함께 공유했다.

독일 출신의 방송인 겸 피아니스트 다니엘 린데만의 특별강연과 멘토링도 진행됐다. ‘문화다양성과 세계시민교육’이라는 주제로 다인종•다문화 국가로의 진입을 앞둔 현 시점에서 사회 구성원들이 문화다양성을 증진하기 증진하기 위해 갖춰야 할 태도에 대하여 소개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이어진 토론에서는 열띤 분위기 속에서 발표자들과 50여 명의 청중이 다양한 질의응답 속에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문화다양성 주간에서는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전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선보였다.

각계각층 저명한 문화예술인들이 스페셜 큐레이터로 참여하여 문화다양성 영상과 음악, 도서 등 콘텐츠를 추천하고, 이를 한데 모아보는 ‘문화다양성 큐레이션 展’에는 경계인의 삶을 주의 깊게 다뤄온 동화작가 이금이, 소설가 조해진, 정보라를 비롯하여 배우 예수정, 싱어송라이터 안예은, 작가 송길영, 정치학 박자 김지윤, 인류음악학 연구자 안나 예이츠, 독일기자 안톤 숄츠 등 다양한 배경의 문화예술인과 전문가들이 큐레이터로 참여해 각자의 관점으로 다채로운 시선의 콘텐츠들을 소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큐레이션展을 기반으로 교보문고, 왓챠, 지니뮤직 등 국내 대표적인 플랫폼과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확산하는 협업 기획전도 진행됐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다양성 주간 중 이틀에 걸쳐 문화다양성 주간 특집방송을 편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1일(화)에는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이, 23일(목)에는 아이돌그룹 빌리의 일본 출신 멤버인 츠키, 하루나가 출연해 문화다양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각자의 추천 음악도 전했다.

국제정치를 중심으로 폭넓은 이슈를 다루고 있는 지식전문 유튜브 채널 ‘김지윤의 지식Play’에서는 23일 ‘문화다양성이 선진국의 조건이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여 국내외의 다양한 사례와 함께 오늘날 ‘문화다양성’의 중요성과 한국 내 문화다양성 현주소를 짚어봤다.

‘2024 문화다양성 주간’의 프로그램은 ‘2024 문화다양성 주간 누리집’과 누리소통망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4 문화다양성 주간’을 주최한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문화다양성 주간’ 프로그램들을 통해 더 많은 분들이 ‘문화다양성’에 관심을 가졌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