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나영석 신사옥, 3년 만 100억↑

나영석. 연합뉴스.

나영석. 연합뉴스.

나영석 PD가 소속된 제작사 ‘에그이즈커밍’의 사옥이 3년 만에 약 100억 원이 올랐다.

29일 뉴스1은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의 말을 인용해 “나영석 PD가 속한 에그이즈커밍은 지난 2021년 12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건물을 토지 3.3㎡당 1억 1300만 원, 총 200억 원에 매입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은 “매입 당시 채권최고액이 180억으로 나오는 거로 미뤄볼 때 대출원금은 150억으로 추정되며 약 50억의 현금으로 사옥을 매입했다. 2년 6개월 전에 산 200억 건물의 시세가 30개월 만에 100억 가까이 오른 셈”이라고 추측했다.

해당 건물은 2013년 준공됐으며 지하 3층~지상 3층, 대지면적 177평, 연면적 593평으로 지어졌다. 지난해 증축 및 대수선(리모델링)을 진행해 현재 지하 2~3층과 지상 1~2층은 스튜디오로 사용 중이다. 지하 2층 일부는 주차장, 지하 1층과 지상 3층은 사무실로 활용하고 있다.

한편, 에그이즈커밍은 ‘서진이네’ ‘지구오락실’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을 기획·제작한 제작사로, 나영석 PD를 비롯해 이명한 대표, 이우정 작가 등 유명 방송 제작자가 소속됐다. 최근에는 웹 예능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로도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