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댄싱9’ 이선태, 마약 투약해 복역 중

이선태. CJ ENM 제공.

이선태. CJ ENM 제공.

‘댄싱9’에 출연한 무용가 이선태가 마약 투약 및 유통 혐의로 복역 중이다.

29일 일요신문i에 따르면 이선태가 지난해 12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대마)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라고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선태는 지난해 4월 미국인 A 씨로부터 필로폰 400g이 들어 있는 가방을 건네받은 혐의로 수사받았다. 또 같은 달 충남 천안의 한 골목길에서 필로폰 투약, 서울 은평구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도 받았다. 같은 해 2월에는 마약을 유통한 혐의도 추가됐다.

재판부는 “상당한 양의 필로폰을 수수·관리·소지 및 제공하고 합성대마를 소지하며 대마를 흡연하고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동종 범죄로 징역 1년 및 집행유예 2년의 형사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30일 Mnet은 이선태가 출연한 ‘댄싱9’ 시즌3 방송분의 다시 보기, VOD 서비스가 중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선태는 지난해 12월에 항소를, 지난 16일 항소심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태의 2심 재판은 내달 19일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