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에이티즈 “‘코첼라’, 韓 대표란 생각 모든 것 쏟았다”

그룹 에이티즈가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미니 10집 ‘골든 아워 : 파트 1’(GOLDEN HOUR : Part.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에이티즈가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미니 10집 ‘골든 아워 : 파트 1’(GOLDEN HOUR : Part.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에이티즈가 K팝 보이그룹 최초로 ‘코첼라 페스티벌’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성화는 30일 서울 종로구의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미니 10집 ‘골든 아워 : 파트.1’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꿈에 그리던 무대였기 때문에 참석 소식을 들었을 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것을 보여주자는 마음으로 디테일하게 준비했다. 한국을 대표한다는 생각도 들었기 때문에 강강수월래 사자춤 등 한국적 요소도 넣으려고 했다. 모든 걸 쏟아낸 것 같다”고 밝혔다.

종호는 “그렇게 큰 페스티벌에 나갈 수 있게 돼 영광스러웠다. 그만큼 열심히 준비해서 보여드리자는 목표로, 집중적으로 연습하고 연출팀, 밴드, 댄서분들까지 모든 코첼라 팀이 열심히 준비했고, 그만큼 잘 보여진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또 “그런 무대를 경험하고 왔기 때문에 어떤 무대에서도 여유롭게 소통하고 즐기면서 무대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도 관객과 많은 추억 만들어가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우영이 “‘코첼라’를 마치고 (투어를 위해)LA로 돌아가는 스케줄이었는데, 막내 종호가 바로 보컬 레슨을 잡더라. 그만큼 저희가 안주하지 않고 노력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당시 비하인드를 전했다.

종호는 “투어할 때면 늘 보컬 레슨 받으려고 노력한다. 평상시에 발성이나 스케일을 관리를 하면 나중의 목 컨디션도 생각할 수 있고, 어떤 곡을 불렀을 때 소화력이 아직은 좀 부족하다고 생각해 레슨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민기는 “‘코첼라’ 하면 TV에 나오는 멋진 무대였다. ‘코첼라’를 겪고 다양한 아티스트를 보며 어떻게 하면 저런 무대를 꾸미고 쇼맨십이 나올지 연구를 많이 했다. 앞으로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더 성장할 에이티즈를 예고했다.

에이티즈의 ‘골든 아워 : 파트.1’은 에이티즈의 새로운 세계관을 그린다. ‘트레저’ 시리즈, ‘피버’ 시리즈, ‘더 월드’ 시리즈에 이어 선보이는 새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다. 다양한 기록을 세우며 승승장구 중인 에이티즈에게 펼쳐질 ‘골든 아워’에 대한 기대감을 담았다. 타이틀곡 ‘워크(WORK)’를 포함한 6곡이 수록됐다. 오는 31일 오후 1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