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한혜진 심사 기준=비주얼? 진선규 “나한텐 시선 안 줘” 서운 (더 매직스타)

SBS 제공

SBS 제공

배우 한혜진이 ‘더 매직스타’의 스타 저지 심사 기준이 ‘비주얼’이라는 것이 폭로돼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30일 오후 3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는 새 예능프로그램 ‘더 매직스타’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마술사 이은결, 배우 진선규, 한혜진, 아나운서 박선영, 영화감독 장항준, 박성훈 CP가 참석했다.

‘더 매직스타’는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글로벌 마술사들이 한계를 뛰어넘는 마술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이날 ‘스타 저지’들의 심사 기준을 묻는 말에 한혜진은 “솔직한 나의 평가로 인해 더 업그레이드될 거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금도 여전히 죄송한 마음이 떠나질 않는다. 나의 부족한 평가가 그들에게 좋은 시너지가 될 수 있을지 마음이 무겁다”고 답했다.

이에 장항준이 한혜진의 심사 기준이 ‘비주얼’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항준은 “한혜진 씨가 마술사의 외모를 보고 평가하기도 하는 것 같다. 엄청나게 조심스러워 보이지만 냉철한 심사위원이다”라고 말했다.

진선규는 “한혜진 씨가 옆에 앉아 있는데, 나에게 시선을 잘 안 준다”고 농담을 했다.

한편, 지금까지 본 적 없던 마술의 혁신이 펼쳐지는 ‘더 매직스타’는 오는 6월 1일 오후 6시 처음 방송된다. 특별히 첫 회는 확대 편성돼 오후 5시 30분부터 시청자들을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