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엠카운트다운’ 워터파이어, ‘POSSIBLE’ 무대 음악 방송 최초 공개

Mnet ‘엠카운트다운’ 방송 화면 캡처

Mnet ‘엠카운트다운’ 방송 화면 캡처

‘빌드업’ 출신 보컬그룹 워터파이어가 본격적인 활동 시작을 알렸다.

워터파이어(선율, 우무티, 최수환, 강하윤)는 30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데뷔 싱글 ‘POSSIBLE (파서블)’ 무대를 음악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워터파이어는 화이트 앤 블랙 스타일링으로 무대에 등장했다. 심플하지만 세련된 매력으로 눈길을 끈 워터파이어는 감성 가득한 목소리로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았다.

워터파이어 멤버 각각의 뛰어난 보컬 내공과 부드러운 음색이 무대를 가득 채웠다. 4인 4색의 유니크한 목소리가 풍성한 하모니로 시너지를 일으키면서 가슴 따뜻한 힐링을 선사했다.

워터파이어는 Mnet ‘빌드업:보컬 보이그룹 서바이벌’에서 4인 4색의 보이스 컬러로 드라마 같은 무대를 완성하며 관심을 모은 그룹이다. ‘빌드업’의 첫 파생 그룹으로 결성 소식을 알리며 주목을 받았고, ‘범죄도시4’ 시사회 참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데뷔 싱글 ‘POSSIBLE’은 워터파이어의 슬로건인 ‘We can be everything (우리는 무엇이든 될 수 있다)’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네 멤버의 유니크한 목소리와 사중창이 돋보이는 곡으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풍부한 하모니를 선보일 예정이다.

워터파이어는 각종 음악 방송 등에 출연하며 데뷔 싱글 ‘POSSIBLE’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