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송강, 입대 전 삭발 영상 공개 “나 이렇게 생겼어?” 충격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 영상 캡처

군 복무 중인 배우 송강이 입대 전 머리를 자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12일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에는 ‘‘송’편이들 생일 선물 받아‘강’ (feat. 강이의 편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송편(팬덤명)이들의 2주년을 축하하며 기념 케이크를 만드는 송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송강은 입대 전에 해당 영상을 촬영했다고 한다.

케이크를 만들며 송강은 여러 질문에 답했다. 그는 최근 근황에 대해 “영어 공부를 하고 있다”며 “제대 후 유럽에서 한 달 살기를 하고 싶다. 영어를 알게 되면 아무래도 의사소통이 더 잘돼서 문화를 빨리 알지 않을까”라고 했다.

이어 최근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는 “어제 눈 와서 눈을 보는데 너무 행복했다”고 답했다.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 영상 캡처

또 2주년을 기념해 팬에게 전달할 무드등을 만들기 시작한 송강은 신인 시절과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8년 차가 되다 보니 회사가 너무 편하다. 내 집 같이 편하고, 저는 쉽게 흥미가 떨어지는 성격인데 연기는 그런 생각이 하나도 안 들더라. 연기는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그런 이유에서 쉬지 않고 달려온 것 같다”고 했다.

무드등에 이어 폴라로이드 사진을 찍고, 손편지까지 작성한 송강은 자신과 팬들의 합동 생일잔치를 벌이며 축하 노래를 불렀다.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나무엑터스’ 영상 캡처

끝으로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싶었다는 송강은 “안녕하세요 여러분”이라며 쿠키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일어나자마자 헬스 갔다가 머리 자르러 가고 있다”며 입대 전 짧은 머리를 하기 위해 미용실을 향하고 있다고 했다.

곧 미용실에 도착해 머리를 자르기 시작한 송강은 짧아진 머리에 “나 이렇게 생겼어?”라며 충격을 받는 모습이다. 머리를 자르면서 ‘파워 직모’라는 사실도 알게된 그는 어색한 듯 자신의 머리를 만지면서 “열심히 잘 다녀오겠다. 머리를 자르니까 마음이 더 편하다”며 입대 전 소감을 말했다. 이어 “잘 지내고 있어요 송편이들”이라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한편 송강은 지난 4월 2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