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공식] FNC 측 “김재현, 사칭 피해로 참고인 조사 받아”

엔플라잉 김재현.(주)스마일이엔티.

엔플라잉 김재현.(주)스마일이엔티.

엔플라잉의 김재현이 사칭 피해로 참고인 조사에 임했다.

13일 FNC엔터테인먼트는 스포츠경향에 “최근 엔플라잉 김재현이 사칭 피해를 당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팬 제보에 의해 김재현의 사칭 남성 A 씨의 존재를 알게 됐고, 지난 2월 공식 입장을 발표해 혹시 모를 피해에 주의를 요했다”고 밝혔다.

앞서 FNC엔터테인먼트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엔플라잉의 멤버 김재현을 사칭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인이 김재현이라 속이고 이성에게 접근하거나 문란한 행동으로 김재현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는 사실이 팬분들의 제보로 알려졌다. 혹시 모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13일 JTBC에 따르면 최근 김재현을 사칭하던 30대 남성 A 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보도에 따르면 A 씨에게 피해를 본 여성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서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A 씨를 사기죄와 절도죄 혐의로 송치했고 최근 구속됐다”고 전했다. 서초경찰서는 수사 과정에서 신고자 외에도 다수의 피해자가 드러났으며 금전적인 피해도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칭을 당한 김재현도 참고인 조사를 받은 거로 알려졌다.

한편, 김재현은 2015년 엔플라잉으로 데뷔, 지난해 5월부터 군 대체복무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