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처음엔 손녀 안 반가웠다” 서효림 父, 딸 혼전 임신에 눈물 ‘글썽’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TV조선

배우 서효림의 아버지(유인석)가 딸의 임신 소식에 눈물을 글썽였다.

지난 12일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서효림이 출연해 데뷔 18년만에 ‘딸바보’ 아빠를 최초 공개됐다. 이날 서효림은 “고등학교 때까지 실내화를 다 빨아주실 정도로 정말 ‘딸바보’시다. 딸 일이라면 열 일 다 제쳐두고 오시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서효림은 아버지에게 “혼전 임신 소식을 듣고 어땠어”라고 조심스레 묻자 아버지 유인석은 “그때 가슴이 철렁해서...”라고 하며 그다음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백일섭은 “그만 울어요!”라고 했고, 전현무는 “남자분 중에서 저렇게 많이 우는 분은 처음 봤다”고 했다.

유인석은 그러면서 “그렇게 (임신이) 되어버리니까 어떻게 해야 하나. 이렇게 딸을 보내고 싶지 않았었는데”라며 딸의 혼전 임신 사실에 혼란스러웠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딸에게 속마음을 내비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딸이 잘못했단 느낌을 줄까 봐”라고 말해 서효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방송화면. TV조선

서효림이 “조이(딸) 처음 낳았을 떄도 별로 안 좋아했잖아”라고 묻자 유인석은 “반가운 마음이 처음부터 없었으니까”라고 답해 지켜보던 패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TV조선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