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대치동 스캔들’ 조은유, 고규필과 한솥밥 먹는다

조은유. 빅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은유. 빅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은유가 빅보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이종혁·고규필 등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13일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신예 조은유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연기에 대한 끝없는 열정과 무한한 성장 가능성으로 반짝이는 배우다. 앞으로 조은유 배우가 더 빛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조은유는 오는 19일 개봉을 앞둔 영화 ‘대치동 스캔들’에 캐스팅돼 극장가를 찾을 예정이다. ‘대치동 스캔들’은 사교육의 전쟁터이자 욕망의 집결지 대치동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작품이다.

극중 조은유는 윤임(안소희 분)의 오랜 친구이자 모종의 사건 핵심 인물인 나은으로 열연한다. 윤임이 잊고 싶었던 대학 시절 한 구석 자리 잡은 나은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로 우정을 깨뜨리지만 시간이 흘러 윤임과 친구들이 다시 모이게 되는 결정적 계기가 되어준다. 내면의 결핍을 설득력 있게 표현한 조은유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최근 중국 유명 의류 브랜드 ‘SHANG1 BY SHANG YI’의 전속 모델로 발탁되며 브랜드 모델로서 가능성을 선보인 조은유는 곧 공개되는 브랜드 화보에서 독보적 분위기와 도시적 마스크로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조은유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매니지먼트사로 드라마, 영화부터 뮤지컬, 연극 예능을 모두 아우르는 탄탄한 배우진을 갖추고 있다. 소속 배우로는 이종혁, 고규필, 구성환, 전동석, 박규리, 이주승, 이봄소리 외 다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