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아무것도 기억 나는 게 없다” 6기 영수 ‘1인 2마음’ 헤어나올 수 있을까 (나솔사계)

ENA·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ENA·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나솔사계’ 6기 영수의 ‘로맨스 줄다리기’가 펼쳐진다.

13일 방송하는 ENA와 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는 최종 선택 직전까지도 ‘1인 2마음’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6기 영수의 러브라인이 공개된다.

앞서 6기 영수는 15기 현숙-17기 영숙과의 두 번째 ‘2:1 심야 데이트’에도 ‘로맨스 노선’을 결정짓지 못했다.

다음 날 아침, 눈을 뜬 6기 영수는 한숨을 내쉬더니, “큰일 났다. 아무것도 기억나는 게 없다”며 대혼돈에 빠져든다.

그러나 이내 이불을 말끔히 정리하고는 부리나케 ‘솔로민박’ 근처 마트로 향한다.

이후 “춘장 어딨어요?”라고 짜장면을 만들 요리 재료를 구입한다.

15기 현숙과의 첫 데이트에서 “나중에 짜장면 만들어주겠다”라고 약속했던 것을 뒤늦게 지키려 나선 것.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 경리는 “현숙님과의 약속을 이제서야?”라며 ‘입틀막’ 한다.

같은 시각, 17기 영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6기 영수님이 ‘15기 현숙님은 날 좋아하는데 17기 영숙님은 날 안 좋아해’라고 하더라”고 털어놓으며 6기 영수 때문에 속상했음을 내비친다.

15기 현숙 역시, “6기 영수님에게 신뢰가 안 간다. 저한테 와서는 ‘너밖에 없어’라는 식으로 대하시는데, 다른 사람한테 가서도 그럴 것 같아서”라고 와르르 무너져버린 마음을 드러낸다.

이를 알 리 없는 6기 영수는 마트에서 장을 보고 돌아와 15기 현숙, 17기 영숙에게 똑같은 음료를 챙겨준다. 이를 확인한 17기 영숙은 다른 여자들에게 “이럴 거면 챙기지 마! 마지막 날까지 진짜…”라며 6기 영수에 대한 불만을 터뜨린다.

최종 선택의 날인 ‘솔로민박’에서의 마지막 날까지 ‘1인 2마음’ 행보를 이어간 6기 영수가 과연 최종 선택에서는 어떤 결단을 내릴 것인지 폭풍 관심이 쏠린다.

6기 영수의 아슬아슬한 삼각 로맨스는 13일 오후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